진이늘이



주일학교 설교 - 구하라 주실 것이요

(마7:1-11)

하나님이 하나님의 자녀된 우리에게만 주신 제일 큰 특권이 있어요. 그것은 기도예요. 우리가 기도하면 하나님께서 들어주신다고 하셨어요.

1. 아버지는 우리가 달라는 것을 주셔요.
여러분도 집에 아버지가 계시지요? 여러분이 입이 심심해서 무언가 사먹고 싶으면, "아빠! 돈좀 줘요!"하며 손을 내밀지요. 그럼 아빠가, "내가 번 돈인데 왜 너에게 주냐? 못준다. 네가 누구냐?" 하시겠어요?
또, "그러면 너 어려서부터 이제까지 아빠가 네게 꾸어주는 돈이 도합 이백 칠십 오만 육천 오백원째다. 너 큰 다음에 삼부로 이자쳐서 꼭 갚아야 한다!"하고 주시나요? 아마 그런 아빠는 이 세상에 한 사람도 없을 거예요.
엄마 아빠는 우리가 달라면 돌려 받을 생각도 안하시고 그냥 주셔요. 왜 그럴까요? 그것은 우리를 사랑하시기 때문이예요.
그러나 우리가 이웃집 아저씨에게, "아저씨 나 장난감사게 돈좀 천원만 줘요!"하고 말했다간, "내가 네 아버지냐? 네 아버지에게 달래!"하고 야단만 맞을 거예요. 그것은 우리를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지요.
여러분이 예수님을 믿으면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고 요한복음 1장 12절에 분명히 말씀하셨어요. 그럼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을 하나님은 들어주실 거예요.

2. 하나님은 우리에게 꼭 필요한 것을 주세요.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가 달라는 대로 무조건 다 주시는 것은 아니예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것을 주신답니다.
만일 여러분이 아버지께, "아버지! 나 산돼지 잡게 사냥총 하나만 사줘요!"하거나, "아버지! 나 술담배 좀 배우게 술한병하고 담배 한갑만 줘요!"하면 아버지가 주시겠어요? 아버지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것. 배고플 땐 먹을 것! 추울 땐 입을 옷! 공부할 땐 연필과 공책! 아플 땐 약! 신발이 다 떨어졌을 땐 운동화 등을 주실 거예요. 하나님 아버지도 우리에게 무엇이 필요한가 보시고 계셔요. 우리에게 꼭 있어야 할 것이라면 두말 않고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실 거예요.

3. 하나님은 믿음있는 사람의 기도를 들어주셔요.
아무리 기도를 잘 들어주신다 해도 하나님은 믿음으로 기도하는 소원만 들어주셔요.
"흥! 하나님이 정말 들어주실까? 거짓말 일거야!"하고 의심하면서 기도한다면 하나님은 들어주시지 않으실 거예요.
엘리야 선지자는 삼년 육개월 동안이나 햇볕이 쨍쨍 내리쬐는데도, "비가 올 줄로 믿습니다! 비를 내려주십시오!"하고 하나님께 일곱 번이나 기도했어요. 그랬더니 처음엔 손바닥만하던 구름이 일어나더니 나중엔 그 구름이 먹장구름이 되어 하늘을 덮고 곧 소나기가 쏟아져 마른 땅을 적시고 개울물이 좔좔 흐르게까지 되었답니다.
믿음의 기도는 하나님의 마음을 움직이는 거에요.

(예 화) 강원도 원주에 철호라는 주일학교 학생이 살고 있었어요. 철호는 소원이 하나 있었어요. 그것은 엄마나 아빠가 예수님을 믿는 것이었어요. 그래서 철호는 어느날 큰 결심을 했어요.
"하나님은 분명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신댔어! 오늘부터 엄마 아빠가 예수님을 믿게 해달라고 기도드려야지!"
철호는 이왕이면 엄마 아빠가 예수님을 빨리 믿게 해달라고 금식기도를 하기로 했어요. 금식기도는 음식을 먹지 않고 드리는 기도인데 하나님이 금식 기도하는 사람의 소원은 특별히 빨리 들어 주신답니다.
첫째날 철호는 아침을 먹지 않았어요. 엄마 아빠는, "아니, 철호야. 너 왜 밥을 먹지 않니?"하고 물었어요. 철호는, "엄마 아빠 예수님 믿게 해달라고 금식기도를 하는 거예요"하고 대답했어요. 엄마와 아빠는, "참 네가 사람 웃길줄도 다 아는구나, 어디 네가 몇끼나 굶나 보자!"하고 코웃음을 쳤어요.
그러나 철호가 꼬박 하루를 굶으며 기도를 하자 엄마와 아빠는 화가 났어요. 그러더니, "너 정말 엄마 아빠 속 썩일테냐? 빨리 밥 안먹어? 너 맞는다!"하고 겁을 주기도 했고, "제발 부탁이다. 밥 안먹으면 죽어! 빨리 먹어, 응?"하고 애걸하기도 했어요.
그러나 철호는 둘째날도 밥 한 숟가락도 안먹고 꼬박 굶었어요. 철호는 살이 쏙 빠져 뼈만 남았고 비틀비틀 걸어 다니는 것이었어요.
엄마는, "쟤가 저러다 죽으면 어떻게 해요? 큰일 났어요!"하고 걱정하시고, 아빠는, "저 녀석이 교회를 나가더니 미쳤어! 교회를 때려 부수든지 해야지!"하고 펄펄 뛰었어요.
철호는 삼일째도 꼬박 굶었어요. 이제 철호는 갈비만 남아 곧 쓰러져 죽을 것만 같았어요. 참다못한 철호 엄마와 아빠는 교회로 달려갔어요. 그리고 목사님을 불러냈어요. 철호 아빠는 다짜고짜 목사님의 멱살을 붙들고, "내 아들 살려내! 네가 내 아들 굶어 죽으라고 시켰지?"하고 막 때릴 듯이 방방 뛰었어요. 목사님은, "아아! 도대체 무슨 얘깁니까? 차근차근 말해 보세요!"하고 두 분을 진정시켰어요. 두 분은 멱살을 놓고 자초지종을 다 얘기했어요. 목사님은, "허허! 그거야 간단한 거 아닙니까? 철호를 살리는 건 간단합니다. 두 분이 교회에 나오시면 되는 겁니다!"하고 말했어요. 철호 아빠는, "흥! 그렇다고 내가 교회를 나갈줄 알고? 못나가요!"하고 대답했지만 그날밤 곰곰히 생각해보니, "철호 저 어린 것이 저렇게 굶어가며 기도하는데 교회에 뭔가 있는 모양이다. 그리고 우리가 교회를 안나간다면 정말 철호는 죽을지도 모른다. 일단 교회를 다니고 보자!"하고 결론을 내리게 되었어요. 그 다음날은 주일날이었어요.
교회에서는 양복을 입고 교회를 나와 예배 드리는 철호 엄마 아빠의 모습을 발견할 수가 있었어요. 그 날 설교말씀에 감동을 받은 두 분은 눈물을 줄줄 흘리며 지난 죄를 회개하고 예수님을 믿게 되었답니다.

(결 론) 철호의 간절한 믿음의 기도는 삼일만에 응답받았어요. 이렇게 큰 소원은 믿음으로 기도하면 꼭 응답받는답니다.
그렇다고 오늘 집에 가서 밥 굶지는 마세요. 그것도 믿음이 있어야 되는 거지 믿음도 없이 시작하면 배만 고파요. 다만 한가지 알아두어야 할 것은 우리가 하나님께 꾸준히 기도하는 것은 언제고 반드시 들어 주신다는 거에요.
자, 우리 좋으신 하나님께 같이 기도드립시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peter 2010.10.03 05:05

    오 너무 좋은 내용 입니다. 감사합니다.

  2. 이미라 2017.07.22 23:37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