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창세기 25:29-34

 여기서 우리는 야곱과에서 사이에서 벌어지는 장자권에 관한 거래를 본다. 그런데 그 권리는 섭리에 의해서는 에서의 것이었지만 약속에 의해서는 야곱의 것이었다. 그것은 영적인 특권이었으며, 거기에 부가된 축복과 약속의 상속이 딸린 그러한 장자권이었다.
 
 1. 장자권에 대한 야곱의 경건한 열망(29-33)
 그는 그 권리를 위회적인 방법으로 얻으려고 하였다. 그가 가장 좋은 선물을 열심히 사모했다는 점은 마땅히 칭찬받아야 한다. 그러나 그가 형의 절박한 사정을 이용하여 그에게 매우 곤란한 흥정을 벌였다는 점은 옳다고 할 수 없다(31절). 형의 장자의 명분을 오늘날 내게 팔라. 단순하고 경건한 진실함으로 말하며 세상적인 지혜도 없는 그러한 평번한 사람들이 때때로 자신들의 영혼과 영원에 관한 모든 문제에 있어서는 아주 지혜로울 수가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라. 야곱의 지혜는 두 가지 점에서 나타났다. 첫째, 그는 가장 적절한 때를 택하였다. 둘째, 흥정이 이루어지자 그는 에서에게 맹세를 시켜 그 흥정을 확실히 해두었다(33절).
 2. 장자권에 대한 에서의 신성 모독적인 경멸(34)
 어리석게도 그는 장자권을 팔아 버렸다. 그는, 한 그릇 식물을 위하여 장자의 명분을 팔았으므로(히 12:16) '망령된 에서'라고 불렸다. 일찍이 선악과 이래로 그처럼 비싸게 먹은 소량의 음식은 없었다. 그는 나중에 그것은 후회하였지만 때는 이미 늦었다. 세상에는 푼돈을 아끼고 천금을 들이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자들은 다른 사람들의 허를 찔러 자기가 친 함정에 빠뜨릴 수 있으면서도 자신은 사단의 간계에 빠져 그에게 사로잡혀서 끌려 다니는 교활한 사냥꾼과도 같은 자들인 것이다. 에서의 어리석은 점들을 살펴보자.
  (1) 에서의 식욕은 매우 강하였다(29,30절). 야곱은 자신의 저녁 식사를 위해서 약간의 떡과 팥죽을 마련했다(34절). 그때 에서는 사냥을 끝내고 돌아와 주리고 지쳐 있었다. 그래서 에서는 원문의 말대로 하자면 '그 붉은 것, 그 붉은 것을 내게 좀 달라'고 말하였다. 감각적인 욕구의 만족이 수많은 귀한 영혼들을 파멸시킨다. 정말로 에서가 주리고 지쳤을지라도 그는 자신의 장자권을 팔지 않고서도 값싸게 한끼분의 고기를 구할 수 있었을 것이다.
  (2) 그의 추론은 매우 빈약한 것이었다(32절). 내가 죽게 되었으니. 설사 그가 정말로 그렇게 죽게 되었다고 할지라도 이 죽 말고는 다른 어떤 것도 그를 살려 낼 수 없었겠는가! 라이트푸트(Lightfoot)가 추측하는 대로 그 당시 그 땅에 기근이 있었다고 할지라도 에서가 달리는 손쉽게 음식을 구할 수 없을 만큼 이삭이 가난했거나 리브가가 살림을 잘못했다고 생각하기는 어렵다. 이 세상의 부와 명예와 쾌락 때문에 하나님과 그리스도 그리고 천국 안에 있는 우리의 권리를 내어 주는 것은 터무니없이 어리석은 짓이라는 것을 명심하자. 그것은 한 그릇 죽을 위하여 장자권을 판 에서의 흥정처럼 어리석은 흥정인 것이다.
  (3) 에서의 눈에는 어떤 후회의 빛도 나타나지 않았다(34절). '그는 먹고 마시며' 자신의 미각을 즐겁게 하였다. 그리고 나서는 아무 생각 없이 일어나서 조금도 후회하는 기색이 없이 자기 길을 갔다. 이와 같이 에서는 자신의 장자권을 경멸하였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