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월드컵 (창11:1-9 엡2:13-18)   김  중  석


    지난 금요일(9일) 밤 11시 월드컵 개막식에 이어 새벽 1시에는 독일과 코스타리카 개막전이 벌어졌다. 7월10 새벽 베를린 폐막전 까지 31일간 대 역전은 올림픽보다 길다. 어떻게 세계가 축구라는 한 경기를 가지고 이렇게 열광할 수 있을까? ‘잠 못 이루는 6월’이라는 표현대로 개인의 생활에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정치에도 영향을 끼친다. 한국의 좌익들에게는 영 불만이다. ‘6.15’라든지 ‘평택’이라든지 ‘FTA’라든지 정치투쟁을 벌여 관심을 끌어야겠는데 온통 축구에만 관심이 쏠려서 장사가 안 된다는 애기다.
하나님은 월드컵을 어떻게 보실까? 생각해보신 적이 있는가? 함께 생각해 보자.


1. 인간이 하는 일 가운데 그래도 ‘나은 일’로 보실 것이다. 이 세상에는 전쟁도 많고 갈등도 많다. 그런데 [전 세계가 한 자리에 모여 운동을 한다는 것] 자체가 전쟁보다 훨씬 낫다는 애기다. 온갖 차이를 가진 나라들이 그런 차이를 접고 [함께 한다]는 것이 좋은 일이다. 또 모여 하는 일이 운동=축구를 한다는 것이 좋은 일이다. 축구에는 경제적 차이가 문제가 아니다. 두뇌의 차이도 문제가 아니다. 사상의 차이도 문제가 아니다. 종교적 차이도 그렇다. 경제 두뇌 사상 종교를 다 뛰어넘어 축구공 만큼이나 둥글게-하나로 엮어지니 좋게 보신다.
엡2:14 그는 우리의 화평이신지라 둘로 하나를 만드사 중간에 막힌 담을 허시고. ‘그는’물론 예수 그리스도를 의미한다. 그런데 이 축구가 그리스도처럼은 아니지만, ‘둘로 하나를 만드는’ 역할을 좀 한다. ‘중간에 막힌 담을 허는’ 역할도 좀 한다. 1988년 서울올림픽을 통하여 무슨 일이 벌어졌는가? 중국이 서울에 왔다. 러시아가 서울에 왔다. 국교가 수립되었다. 양국간에 막힌 담이 허물어진 것이다. [하나됨] [화평]은 정말로 하나님이 이 세상에 원하시는 것이고 이 일을 위하여 아들 하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죽기까지 하셨다. ‘둘’ 곧 [유대인과 이방인]의 막힌 담을 허시고 하나가 되게 하신 하나님께서는 지금도 국가와 국가 간에, 인종과 인종 간에, 하나가 되기를 원하신다.
엡2:13 이제는 전에 멀리 있던 너희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그리스도의 피로 가까워졌느니라. 2002월드컵 때는 일시에 600만명이 응원을 나와서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도대체 한국인이란 어떤 사람들인가? 그리고 4강 신화를 만들어 냈다. 그 때는 정말 하나가 되었다.전라도와 경상도가 수도권과 강원도가 가까워졌다. 그러나 그 열기가 지나간 다음에는? 여전히 사이가 벌어져 있었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가 아니면 참된 가까움은 없다는 진리!
이번 월드컵을 만약에 북한도 보게 된다면? 한국팀이 뛰는 것을 북한 인민들이 보게 된다면? 좋을 것이다. 남과 북의 인민의 마음이 그만큼 가까워질 것이다. 그리고 북한의 폐쇄적인 마음도 조금은 개방적으로 넓어지지 않을까? 거기엔 [폐쇄적 민족주의]는 없다.



2. 하나의 바벨탑을 보실 것이다. 하나님은 월드컵의 긍정적인 면을 보실 뿐 아니라 어두운 면도 보실 것이다. 그것은 사람들이 함께 모이면 작당하여 하나님을 멀리 떠나기 쉽다는 것.
창11:1-9에 보면 노아 홍수 이후에 함 셈 야벳으로 인하여 다시 인종이 퍼지면서, 그들이 바벨탑을 쌓았다는 말씀이 나온다. 창11:1 온 땅의 구음이 하나이요 언어가 하나이었더라. 언어학자들에게 매우 중요한 구절이다. 우리는 우랄-알타이어 계통이다. 민족을 구분하는데 있어서 언어계통이 골상학과 더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런데 언어를 계속 추적해 올라가면 한 연원을 발견할 수 있다는 말씀이 된다. [마=엄마][빠=아빠]는 그러한 공통적 언어일 것이다. 같은 언어를 쓴다는 것은 [하나됨]에 매우 좋은 것이다. 창11:7-8 자 우리가 내려가서 거기서 그들의 언어를 혼잡께 하여 그들로 서로 알아듣지 못하게 하자 하시고 여호와께서 거기서 그들을 온 지면에 흩으신 고로 그들이 성 쌓기를 그쳤더라. 왜 [하나됨]을 원하시는 하나님께서 하나된 언어를 혼잡케 하셨는가? 왜 [함께 살기]를 원하시는 하나님께서 사람들을 온 지면에 흩으셨는가? [하나됨]이 나빠서가 아닐 것이다. 거기에는 다른 문제가 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것이 무엇이었을까? 창11:6 여호와께서 가라사대 이 무리가 한 족속이요 언어도 하나이므로 이같이 시작하였으니 이후로는 그 경영하는 일을 금지할 수 없으리로다. 무슨 말씀인가? 사람들이 한 언어를 쓰면서 함께 살면서 무엇을 하였단 말인가? ‘하나님을 떠나는 것’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이다. [자기들의 힘] 커진 힘을 가지고, ‘하나님은 필요 없다’ ‘하나님이 누구냐?’ ‘우리는 하나님을 모른다’ ‘하나님이 어디 계시냐?’할 것이란 말이다. 그 [시작]이 무엇이었던가? 창11:3 서로 말하되 자 벽돌을 만들어 견고히 굽자 하고 이에 벽돌로 돌을 대신하며 역청으로 진흙을 대신하고(기술과 문명의 발달) 또 말하되 자 성과 대를 쌓아 대 꼭대기를 하늘에 닿게 하여 우리 이름을 내고(바로 이 대목이다. 하나님과 겨루려는 마음이 보인다) 온 지면에 흩어짐을 면하자(사람을 유혹하고 있다. 실상은 특정 소수가 다수를 노예로 잡는 것인데) 하였더니. 이것이 시작이었다. 하나님을 떠나고, 하나님께 도전하는 일의 시작.  고대 올림픽이 그쳤듯이 근대 올림픽도 월드컵도 그칠 날이 올 것이다. 그것은 인간 내재적인 죄, 하나님을 떠나고-대적하는 마음 때문이다.
인간이 함께 모여 힘을 낼수록, 거기에는 하나님을 떠나는 경향을 띄게 된다는 것이다.



3. 우리가 할 일. 기도할 일이 있다. 먼저 한국대표팀이 잘 하도록 기도할 일이다.
선수 각개가 뛰어나도 팀웤이 안되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없다. 반면에 선수 개인이 약해도 팀웤이 잘되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 23명의 대표팀이 발표되고 몇 차례의 평가전이 있었다. 잘 하는데 약간 손발이 안 맞는 데가 있었다. 갑자기 합쳐놓은 팀이니까. 약간 모자라는, 간발의 차이가 더해져야 하는 문제가 있었다. 2%가 모자랐다. 그것이 채워지도록 기도하자. 그리고 기적이 일어나도록 기도하자. 2002월드컵 때는 홈그라운드였고 사기가 충천했다. 그것이 큰 힘이 되었다. 실력 이상으로 뛴 것이다. 바로 그라운드의 기적이었다. 우리 선수들의 실력만 가지고는 부족하다. 실력 이상으로 뛰는 무엇이 작용해야 한다. 기적이다. 자기 체력이나 몸이나 실력을 가리지 않고 오직 목표를 향하여 신들리듯이 뛰어야 한다. 바로 이 [신들리듯이]라는 표현에 기적이 있다.
하나님의 영광을 기도할 것이다. 우리 대표팀에는 기독교인 선수가 많다. 우선 기술위원장이 이영무 목사이다. 주장 이윤재 골키퍼를 비롯하여 박주영 이영표 안정환 이천수 송종국 김동진 조원희 김두현 정경호 이호 김영광 12명이다. 23명중 절반이 넘는 수이다. 베스트 11에도 절반이 넘게 포함돼 있다. 이들이 지난 2일 출국하기 전에 함께 모여 예배를 드렸다. 이들에 의하여 골이 생기면? 그라운드에 무릎을 꿇고 기도하는 [골 세레모니]를 통하여 세계에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낼 수 있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기도하자.
우리 선수들이 부상 당하지 않도록 기도하자. 마음에 부담을 덜고 가볍게 날도록 기도하자. 강한 유럽 팀과 남미 팀과 맞설 때 마치 골리앗에 맞서는 다윗처럼 잘하도록 기도하자.
축구공이 둥글 것처럼 하나님은 모든 팀을 사랑하시니 다들 잘 싸우고 하나님께 영광 돌리도록 기도하자.

[공동기도문]
하나님은 세상을 지극히 사랑하사 독생자까지 주셨습니다. 뮨헨 올림픽때는 일본적군파의 공격으로 피비린내 나는 뮨헨이었으나 이번에는 뮨헨에서 평화롭게 월드컵을 개막하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이 월드컵이 사람에 의해 진행되지만 국가간 화평을 이룸으로써 하나님의 거룩하신 뜻을 이루게 하옵소서. 인간이 함께하므로 하나님을 더 멀리하는 결과가 되지 아니하고 오히려 하나님께 더 가까이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우리 선수들이 부상없이 좋은 팀웤을 이루게 하옵시고, 실력 이상으로 신바람 나게 잘 뛰게 하옵소서. 어디까지 가든지 죄인 만들지 말고 칭찬하게 하옵소서. 승리자이시며 사랑이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말씀의 은혜 속으로]

1. 월드컵을 신앙과 결부시키는 것이 합당합니까? 경기는 경기고, 신앙은 신앙 아닌가?
2. 신앙인으로서 월드컵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면은?(엡2장)
3. 신앙인으로서 월드컵에서 경계하여야 할 면은?(창11장)
4. 한국 월드컵 응원팀 [붉은 악마]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합니까?
5. 이번 월드컵에 임하여 우리 신앙인으로서 할 몫, 기도의 제목은?
6. [오늘의 양식] 큐티를 하십니까? 꼭 하시고 은혜를 나누시기 바랍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