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반응형


심판을 자초하는 강퍅함 
 
 
 
[ 열왕기하 1:9 - 1:18 / 찬송가 장 ]
 
엘리야를 잡으려고 군사를 보낸 아하시야
9 이에 오십 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불경한 첫 번째 군사에게 임한 하나님의 불
10 엘리야가 오십 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 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그와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살랐더라

깨닫지 못하는 두 번째 오십 부장에게 임한 심판의 불
11 왕이 다시 다른 오십 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니 그가 엘리야에게 말하여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속히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하니 12 엘리야가 그들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하나님의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그와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살랐더라

세 번째 오십 부장의 겸손한 간구
13 왕이 세 번째 오십 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보낸지라 셋째 오십 부장이 올라가서 엘리야 앞에 이르러 그의 무릎을 꿇어 엎드려 간구하여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원하건대 나의 생명과 당신의 종인 이 오십 명의 생명을 당신은 귀히 보소서 14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전번의 오십 부장 둘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살랐거니와 나의 생명을 당신은 귀히 보소서 하매

아하시야에게 가서 다시 죽음을 경고하는 엘리야
15 여호와의 사자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그를 두려워하지 말고 함께 내려가라 하신지라 엘리야가 곧 일어나 그와 함께 내려와 왕에게 이르러 16 말하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사자를 보내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려 하니 이스라엘에 그의 말을 물을 만한 하나님이 안 계심이냐 그러므로 네가 그 올라간 침상에서 내려오지 못할지라 네가 반드시 죽으리라 하셨다 하니라

하나님의 말씀대로 죽임을 당한 아하시야
17 왕이 엘리야가 전한 여호와의 말씀대로 죽고 그가 아들이 없으므로 여호람이 그를 대신하여 왕이 되니 유다 왕 여호사밧의 아들 여호람의 둘째 해였더라 18 아하시야가 행한 그 남은 사적은 모두 이스라엘 왕 역대지략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느냐

 

주제성구●15 The angel of the LORD said to Elijah, "Go down with him; do not be afraid of him." So Elijah got up and went down with him to the king. 16 He told the king, "This is what the LORD says: Is it because there is no God in Israel for you to consult that you have sent messengers to consult Baal-Zebub, the god of Ekron? Because you have done this, you will never leave the bed you are lying on. You will certainly die!"
 
 
 
 

강퍅한 아하시야
아하시야는 사자들이 돌아와 보고한 내용을 듣고 마땅히 두려워하며 참회했어야 합니다. 하지만, 강퍅한 그는 회개하기는커녕 그 선지자를 잡으려고 군대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것은 예언한 당사자를 죽이면 그 예언이 효력을 상실할 것이라는 미신 때문입니다. 오십 부장은 엘리야를 향해 “하나님의 사람이여 내려오라.”라고 했습니다(9). 이것은 엘리야가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라고 대답하는 것으로 보아 오십 부장의 말은 냉소적으로 조롱하는 말투였습니다(10). 이처럼 강퍅했던 오십 부장과 군대는 하늘에서 내려온 불에 의해 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하시야는 이런 엄청난 사건을 보고받고도 또다시 엘리야를 체포하기 위해 군대를 보냈고(11), 새로 간 오십 부장 역시 선지자를 모멸하다가 같은 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12). 사실 그들은 얼마 전 하늘에서 불이 내려와 제물을 태운 엘리야의 갈멜산 역사에 대해서 알고 있었을 것입니다. 여기서 우리는 아하시야와 오십 부장들을 심판한 것이 하나님의 가혹한 처벌이 아니라 그들의 완고함 때문임을 인정하게 됩니다.
■ 나에게는 아하시야와 그의 오십부장들에게 있었던 완고함은 없습니까?

겸손함의 지혜
아하시야 왕은 또다시 오십 부장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세 번째로 보낸 오십 부장은 전임자들과는 달랐습니다. 그는 이전의 일들이 명백히 하나님의 심판임을 인식하면서, 자신과 자기 부하들의 생명을 아껴달라고 간청했습니다(13-14). 사실 그는 엘리야를 잡아오지 못한다면 난폭한 왕에게 죽임을 당할 것이고, 그렇다고 엘리야를 잡으려고 한다면 하나님의 심판을 받아 죽게 될 것입니다. 이 어려운 상황에서 그는 일단 겸손히 하나님 앞에 무릎을 꿇은 것입니다. 그러자 하나님은 그 오십 부장의 목숨을 구해주시기 위해 엘리야로 하여금 왕에게 가라고 명령하셨습니다(15). 하나님은 참으로 겸손한 자에게 은혜를 베풀어주시는 분입니다. 한편, 엘리야는 하나님의 말씀대로 왕의 앞에 나갔지만, 왕이나 주위에 있는 어떤 심복들도 감히 그에게 손을 대지 못했습니다. 엘리야는 다시 한 번 같은 말로 아하시야의 앞에서 심판을 선언했습니다(16). 그리고 며칠 후 그가 전한 말씀대로 아하시야는 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17).
■ 나에게는 겸손히 하나님 앞에 무릎을 꿇은 오십 부장과 같은 자세가 있습니까? 
 
 
 
 
 

세계 기독교 박해 국가


2010 Watch List 오픈도어 선교회는 지난 한 해 동안 세계에서 신앙을 이유로 살해당한 기독교인의 수가 17만 6천 명에 이른다고 보고합니다. 이는 하루에 482명, 3분마다 1명씩 죽어가는 셈입니다. 선교회는 매년 50위까지 순위를 선정합니다. 2010년 1위부터 10위까지 순위는 북한,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소말리아, 몰디브, 아프가니스탄, 예멘, 모리타니아, 우즈베키스탄, 라오스입니다. 약 1억 명의 기독교인들이 그들의 신앙으로 말미암아 차별과 고립, 협박과 체포 그리고 심지어는 살해의 위협에 놓여 있는 것으로 추정합니다.
■ 살해의 위협과 고통을 당하는 기독교인들을 위해 기도합시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