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반응형


예수님을 통해 은혜의 보좌로 
 
[ 히브리서 4:12 - 4:16 ]
 
 
 
[오늘의 말씀 요약]
하나님의 말씀에는 능력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는 아무것도 숨길 수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의 대제사장 되시는 예수님을 더욱 의지해야 합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연약함을 다 아시는 분입니다.

☞ 하나님 앞에 벌거벗은 것같이
12 하나님의 말씀은 살았고 운동력이 있어 좌우에 날 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감찰하나니
12 For the word of God is living and active. Sharper than any double-edged sword, it penetrates even to dividing soul and spirit, joints and marrow; it judges the thoughts and attitudes of the heart.
13 지으신 것이 하나라도 그 앞에 나타나지 않음이 없고 오직 만물이 우리를 상관하시는 자의 눈앞에 벌거벗은 것같이 드러나느니라
13 Nothing in all creation is hidden from God's sight. Everything is uncovered and laid bare before the eyes of him to whom we must give account.

☞ 능력의 원천
14 그러므로 우리에게 큰 대제사장이 있으니 승천하신 자 곧 하나님 아들 예수시라 우리가 믿는 도리를 굳게 잡을찌어다
14 Therefore, since we have a great high priest who has gone through the heavens, Jesus the Son of God, let us hold firmly to the faith we profess.
15 우리에게 있는 대제사장은 우리 연약함을 체휼하지 아니하는 자가 아니요 모든 일에 우리와 한결같이 시험을 받은 자로되 죄는 없으시니라
15 For we do not have a high priest who is unable to sympathize with our weaknesses, but we have one who has been tempted in every way, just as we are-- yet was without sin.
16 그러므로 우리가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것이니라
16 Let us then approach the throne of grace with confidence, so that we may receive mercy and find grace to help us in our time of need.


드러나느니라(13절) 헬라어는 ‘목을 뒤로 젖히다’라는 뜻. 하나님 앞에서 우리 얼굴을 감출 수 없음을 의미함
 
 
  

본문 해설  ☞ 하나님 앞에 벌거벗은 것같이(4:12~13)
하나님의 말씀은 입을 통해 선포되고 귀를 통해 듣지만, 단지 입과 귀의 작용만이 아닙니다. 말씀은 한 인격 전체와 대면하는 것입니다. 의사가 예리한 칼끝을 통해 환자를 해부하면 숨겨진 모든 것이 눈앞에 드러납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의사의 칼끝보다 예리합니다. 의사의 칼이 가르지 못하는 부분, 마음의 숨은 생각까지도 하나님의 눈앞에 드러내어 놓습니다. 하나님이 상관하시는 만물은 다 하나님의 눈앞에 벌거벗은 것같이 드러납니다. ‘드러난다’라는 의미는 레슬링에서 목이 잡힌 상태나 제물의 목이 칼 앞에 노출된 상태를 가리키는 것으로, 치명적 약점이 노출된 상태를 나타냅니다. 하나님 앞에 모든 사람은 그의 취약점이 드러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늘 하나님 앞에서 두렵고 떨림으로 행해야 합니다.

☞ 능력의 원천(4:14~16)
자신의 약함을 인정할 줄 모르는 사람은 진정으로 강한 사람이 아닙니다. 반면 자신이 약하다고 여기고 강함의 원천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도 불행하기 짝이 없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약함과 강함을 모두 갖추기 원하십니다. 먼저 하나님 앞에 우리의 약함이 적나라하게 드러나야 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전부가 아닙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담대함이 있기를 원하십니다. 이 담대함은 자비로운 대제사장이신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은혜로 주어집니다. 죄 없으신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들이시면서도 우리의 연약함을 체휼해 주시고 우리를 위해 자신을 희생 제물로 드리셨습니다. 이 은혜로우신 대제사장을 힘입을 때 우리는 보좌 앞에 담대하게 나아갈 수 있으며, 그분을 의지해 긍휼과 도우심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능력의 원천입니다.

● 말씀 앞에서 주님이 드러내신 치명적인 약점이 있다면 무엇입니까? 하나님 앞에서 정직하고 순결하게 살아갑니까?
● 내가 하나님 앞에 담대하게 나아갈 수 있는 근거는 무엇입니까?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해 하나님께 나아가는 시간을 구별합니까?
 
 
  

오늘의 기도  저의 아픈 문제와 결점을 아시는 주님, 주님이 말씀하실 때 피하거나 변명하지 않고 솔직하게 듣고 순복하겠습니다. 저의 연약함을 대신하신 예수님의 보혈을 의지해 나아가오니 말씀하소서.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