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하나님의 지략 
 
 
 
[ 열왕기하 3:21 - 3:27 / 찬송가 장 ]
 
물을 피로 오해하고 이스라엘 진지로 달려든 모압군
21 모압의 모든 사람은 왕들이 올라와서 자기를 치려 한다 함을 듣고 갑옷 입을 만한 자로부터 그 이상이 다 모여 그 경계에 서 있더라 22 아침에 모압 사람이 일찍이 일어나서 해가 물에 비치므로 맞은편 물이 붉어 피와 같음을 보고 23 이르되 이는 피라 틀림없이 저 왕들이 싸워 서로 죽인 것이로다 모압 사람들아 이제 노략하러 가자 하고

모압을 황폐케 하는 이스라엘
24 이스라엘 진에 이르니 이스라엘 사람이 일어나 모압 사람을 쳐서 그들 앞에서 도망하게 하고 그 지경에 들어가며 모압 사람을 치고 25 그 성읍들을 쳐서 헐고 각기 돌을 던져 모든 좋은 밭에 가득하게 하고 모든 샘을 메우고 모든 좋은 나무를 베고 길하레셋의 돌들은 남기고 물매꾼이 두루 다니며 치니라

에돔왕에게 도망가려는 모압 왕
26 모압 왕이 전세가 극렬하여 당하기 어려움을 보고 칼 찬 군사 칠백 명을 거느리고 돌파하여 지나서 에돔 왕에게로 가고자 하되 가지 못하고

아들을 제물로 바치는 모압왕과 퇴각하는 이스라엘
27 이에 자기 왕위를 이어 왕이 될 맏아들을 데려와 성 위에서 번제를 드린지라 이스라엘에게 크게 격노함이 임하매 그들이 떠나 각기 고국으로 돌아갔더라

중심문단 ●24 But when the Moabites came to the camp of Israel, the Israelites rose up and fought them until they fled. And the Israelites invaded the land and slaughtered the Moabites. 25 They destroyed the towns, and each man threw a stone on every good field until it was covered. They stopped up all the springs and cut down every good tree. Only Kir Hareseth was left with its stones in place, but men armed with slings surrounded it andattacked it as well.
 
 
 
 

하나님의 지략

오늘 본문에는 하나님께서 어떻게 모압군대를 연합군의 손에 붙이셨는지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총동원령을 내리고 전쟁을 대비하고 있던 모압군대는(21) 다음날 아침 붉은 태양이 떠오를 때, 연합군 영내에 가득한 물에 비친 햇살을 피로 오해하게 되었습니다(22). 비가 오지 않았으니 갑자기 물이 가득할 리 없고, 그러니 분명히 연합군이 서로 탓을 하다가 내분이 일어나 살육하였을 것으로 확신했던 것입니다(23). 그도 그럴 것이 연합군의 일원인 에돔은 얼마 전 암몬과 동맹을 맺고 유다를 침공한 적이 있었으며, 유다 역시 이스라엘과 전통적으로 갈등 관계에 놓여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모압군대는 전리품을 노략질하기 위해 성급하게 이스라엘 진지로 향했다가 매복해있던 연합군에 의해 대패를 당하게 되었습니다(24). 이처럼 하나님은 목마른 이스라엘에 물을 주셨을 뿐만 아니라 그것으로 모압의 착시를 일으켜 손쉬운 승리를 차지하게 해주셨습니다.
■ 나는 삶 속에서 이처럼 초월하시는 하나님의 지혜를 믿고 기대합니까?

어리석은 퇴각

모압군대를 패주 시킨 이스라엘 연합군은 모압땅으로 들어가 하나님의 명령대로 그 땅을 황폐케 했습니다(25). 모압은 계속 밀려 수도 길하네셋만 남기게 되었고, 연합군의 투석 병들은 수도를 함락시키기 위해 맹렬한 돌 세례를 퍼부었습니다(25하). 견딜 수 없었던 모압 왕은 칠백 명의 군사를 거느리고 포위망을 정면으로 돌파하여 에돔 왕에게 도주하려 했습니다(26). 에돔 왕은 전통적으로 모압과도 동맹관계를 맺고 있었으므로, 경우에 따라 우호적인 입장을 취할것으로 기대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마저 불가능해지자 왕은 성벽 위에서 자기의 맏아들을 그들의 신 그모스에게 산 채로 불태워 바쳤습니다. 그런데 이 모습을 본 이스라엘 연합군은 경악하여 당황하게 되었고, 반대로 모압 군사들은 격렬하게 저항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하여 그들은 다 잡은 승리를 스스로 포기하고 고국으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미신적이고 사악한 범죄행위 앞에서 겁을 먹고 퇴각하는 모습은 하나님을 격노케 하는 것이 아닐 수 없습니다(27).
■ 내게는 영적 전쟁에서 두려움으로 말미암는 어리석은 퇴각은 없습니까?

 
 
 
 
 
 

민족과통일기도 - 나라와 민족을 위해


현재 남북 관계의 긴장이 점점 고조되어 가고 있습니다. 천안함 조사 결과가 발표되고 여러 세대 간 의견이 대립하고 있으며, 정부의 발표를 믿지 못하는 단체들도 있습니다. 이럴 때 기독교인들이 사실 여부를 놓고 내부의 혼란을 가중시키기보다는 이 사건을 통하여 우리를 더욱 낮추고 겸손히 주님께 순종하는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오직 주님만이 이 세상을 통치하시는 분이시며, 이럴 때일수록 주님의 명령과 뜻을 기억하며 그 명령에 순종하기를 힘써야 할 것입니다. 분열보다는 연합을 위해 힘쓰고, 믿음의 길을 걷기를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 주님께서 나라를 지켜주시고, 남북한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샘 복지재단」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