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소녀의 믿음, 왕의 믿음 
 
 
 
[ 열왕기하 5:1 - 5:8 / 찬송가 장 ]
 
아람의 군대장관 나아만의 나병
1 아람 왕의 군대 장관 나아만은 그의 주인 앞에서 크고 존귀한 자니 이는 여호와께서 전에 그에게 아람을 구원하게 하셨음이라 그는 큰 용사이나 나병환자더라

나아만에게 구원의 복음을 전한 이스라엘 소녀
2 전에 아람 사람이 떼를 지어 나가서 이스라엘 땅에서 어린 소녀 하나를 사로잡으매 그가 나아만의 아내에게 수종들더니 3 그의 여주인에게 이르되 우리 주인이 사마리아에 계신 선지자 앞에 계셨으면 좋겠나이다 그가 그 나병을 고치리이다 하는지라

이스라엘 왕에게 예물과 편지를 보내며 나아만을 부탁하는 아람왕
4 나아만이 들어가서 그의 주인께 아뢰어 이르되 이스라엘 땅에서 온 소녀의 말이 이러이러하더이다 하니 5 아람 왕이 이르되 갈지어다 이제 내가 이스라엘 왕에게 글을 보내리라 하더라 나아만이 곧 떠날새 은 십 달란트와 금 육천 개와 의복 열 벌을 가지고 가서 6 이스라엘 왕에게 그 글을 전하니 일렀으되 내가 내 신하 나아만을 당신에게 보내오니 이 글이 당신에게 이르거든 당신은 그의 나병을 고쳐 주소서 하였더라

예물을 받은 이스라엘 왕의 탄식과 의심
7 이스라엘 왕이 그 글을 읽고 자기 옷을 찢으며 이르되 내가 사람을 죽이고 살리는 하나님이냐 그가 어찌하여 사람을 내게로 보내 그의 나병을 고치라 하느냐 너희는 깊이 생각하고 저 왕이 틈을 타서 나와 더불어 시비하려 함인줄 알라 하니라

왕의 믿음 없음에 대한 엘리사의 책망
8 하나님의 사람 엘리사가 이스라엘 왕이 자기의 옷을 찢었다 함을 듣고 왕에게 보내 이르되 왕이 어찌하여 옷을 찢었나이까 그 사람을 내게로 오게 하소서 그가 이스라엘 중에 선지자가 있는 줄을 알리이다 하니라

 

중심문단 ●7 As soon as the king of Israel read the letter, he tore his robes and said, "Am I God? Can I kill and bring back to life? Why does this fellow send someone to me to be cured of his leprosy? See how he is trying to pick a quarrel with me!" 8 When Elisha the man of God heard that the king of Israel had torn his robes, he sent him this message: "Why have you torn your robes? Have the man come to me and he will know that there is a prophet in Israel."
 
 
 
 

소녀의 믿음
1절은 아람의 군대 장관 나아만이 얻은 승리에 대해 여호와로 말미암았다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여호와께서 만국을 주관하시는 유일하신 하나님이심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역사가 요세푸스는 나아만의 승리가 이스라엘의 악한 왕 아합을 쳐서 죽인 것이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처럼 큰 업적을 이룬 나아만에게도 나병이라는 심각한 고통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문제에 대해 구원의 통로가 된 것은 다름 아니라 이스라엘에서 사로잡혀온 한 어린 소녀였습니다(2). 그녀는 주인의 질병을 진심으로 염려하면서, 이스라엘에 있는 하나님의 선지자 앞에만 나아가면 반드시 낫게 될 것이라는 복음을 전했던 것입니다(3). 믿음의 사람은 이처럼 어디에 흩어져 있더라도 자기가 있는 곳에서 하나님의 구원을 널리 퍼뜨리는 일을 감당해야 합니다.

■ 내가 오늘 나의 처한 곳에서 복음을 전해야 할 사람은 누구입니까?

왕의 불신
어린 여종의 확신에 찬 말에 용기를 얻은 나아만은 엄청난 선물을 준비하여 이스라엘로 향했습니다(5). 아람 왕 역시 이스라엘 왕에게 친서까지 써주면서 쾌유를 부탁했습니다(6). 그러나 나아만의 방문을 받은 이스라엘 왕은 이것이 고의로 트집을 잡아 전쟁을 일으키려는 아람 왕의 술책이라고 하면서 자기 옷을 찢었습니다(7). 이처럼 믿음의 사람에게는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낼 기회일지라도, 믿음이 없는 사람에게는 위기로 밖에 보이지 않는 것입니다. 이에 엘리사는 사람을 보내어 왕의 믿음 없음을 책망했습니다. 그리고 그 사람을 자기에게로 보내면 그에게 이스라엘 중에 선지자가 있는 것을 알게 하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8). 이 말은, 왕은 비록 “내가 그 사람을 죽이고 살리는 하나님이냐?”라고 하면서, 마치 이스라엘 중에 하나님이 없는 것처럼 행동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여전히 선지자를 통하여 이스라엘 가운데서 역사하고 계심을 증명해 보이겠다는 의미입니다.

■ 나는 나에게 당한 일을 위기로만 보는 사람입니까?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낼 기회로 보는 사람입니까?
 
 
 
 
 
 

분단체제의 비극


천안함의 비극은 언제든지 다시 발생할 가능성이 잠재되어 있습니다. 당위성을 떠나 북한의 실체와 체제를 냉정하게 바라보고 평가해야 합니다. 북한은 지금까지 어려움에 봉착할 때마다 군사적 운동으로 해결했고, 우리의 선택은 항상 강요됐습니다. 이제는 서로 상처를 주거나 위협하는 적대적 관계가 아닌 서로의 잘못과 아픔을 돌아봄으로 북한과의 관계가 진전되기를 원합니다. 분단된 국가로서 어쩔 수 없는 체제와 제도의 문제에 대해 서로 관용함으로 다시 잃어버린 시간으로 돌아가지 않기를 바랍니다.
■ 남과 북의 지도자들이 지혜롭게 양보하고 화합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정현수(평화한국 대외 협력국장)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