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외부로부터 오는 모든 편지는
검열을 받아야만 하는 교도소의 한 죄수가
아내에게서 편지를 받았다.

"당신이 없으니 너무 힘들어요.
밭에 감자를 심고 싶은데,
일할 사람이 없어요"

아내의 편지를 받고,
죄수는 이렇게 답장을 써서 보냈다.

"여보, 우리 집 텃밭은 어떤 일이 있어도 파면 안 돼요.
거기에 내가 총과 많은 금괴를 묻어놓았기 때문이오."

며칠 후, 아내에게서 편지가 왔다.

"여보 큰일 났어요.
수사관들이 여섯 명이나 들이 닥쳐서
다짜고짜 우리 텃밭을 구석구석 파헤쳐 놓았어요."

죄수는, 즉시 답장을 써 보냈다.

"옳거니! 그럼 됐소,,
그 파헤친 밭에 어서 감자를 심으시오.
한결 쉬워졌지요?"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