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온전한 그리스도인의 신분 
 
[ 히브리서 10:10 - 10:18 ]
 
 
 
[오늘의 말씀 요약]
각 제사장들이 날마다 제사를 드리지만 그 제사로는 결코 죄를 없게 하지 못합니다. 오직 예수님이 죄를 위해 영원한 제사를 드리시고 하나님 우편에 앉으셨습니다. 그로 인해 우리가 영원히 온전케 되었으며 죄를 위해 또다시 제사드릴 것이 없습니다.

☞ 거룩한 백성이 됨
10 이 뜻을 좇아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단번에 드리심으로 말미암아 우리가 거룩함을 얻었노라
10 And by that will, we have been made holy through the sacrifice of the body of Jesus Christ once for all.
11 제사장마다 매일 서서 섬기며 자주 같은 제사를 드리되 이 제사는 언제든지 죄를 없게 하지 못하거니와
11 Day after day every priest stands and performs his religious duties; again and again he offers the same sacrifices, which can never take away sins.
12 오직 그리스도는 죄를 위하여 한 영원한 제사를 드리시고 하나님 우편에 앉으사
12 But when this priest had offered for all time one sacrifice for sins, he sat down at the right hand of God.
13 그 후에 자기 원수들로 자기 발등상이 되게 하실 때까지 기다리시나니
13 Since that time he waits for his enemies to be made his footstool,
14 저가 한 제물로 거룩하게 된 자들을 영원히 온전케 하셨느니라
14 because by one sacrifice he has made perfect forever those who are being made holy.

☞ 새 언약이 체결됨
15 또한 성령이 우리에게 증거하시되
15 The Holy Spirit also testifies to us about this. First he says:
16 주께서 가라사대 그날 후로는 저희와 세울 언약이 이것이라 하시고 내 법을 저희 마음에 두고 저희 생각에 기록하리라 하신 후에
16 "This is the covenant I will make with them after that time, says the Lord. I will put my laws in their hearts, and I will write them on their minds."
17 또 저희 죄와 저희 불법을 내가 다시 기억지 아니하리라 하셨으니
17 Then he adds: "Their sins and lawless acts I will remember no more."
18 이것을 사하셨은즉 다시 죄를 위하여 제사드릴 것이 없느니라
18 And where these have been forgiven, there is no longer any sacrifice for sin. 
 
 
  

본문 해설  ☞ 거룩한 백성이 됨(10:10~14)
거룩함이란 과연 무엇입니까? 우리는 종종 술 마시지 않고, 담배 피우지 않고, 거짓말하지 않고, 선을 행하고, 주일 성수를 잘하고, 열심히 성경 읽고, 기도하는 것 등을 거룩함의 척도로 생각할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히브리서 기자는 외적 행위보다 존재론적 변화에 더 관심을 갖습니다. 한 인간의 됨됨이와 행위는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지만 동일한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때로 악인도 얼마든지 의인의 행위를 흉내 낼 수 있습니다. 히브리서 기자는 반복적으로 동물 제사의 무능함과 예수님의 희생 제사의 능력을 비교해서 설명합니다. 이러한 비교를 통해 예수님의 피가 인간의 존재론적인 변화를 가져오는 능력이 있음을 강조합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피로 거룩하고 온전한 존재가 되었습니다.

☞ 새 언약이 체결됨(10:15~18)
새 언약이 옛 언약보다 위대한 이유가 있습니다. 첫째, 새 언약을 통해 하나님은 인간의 죄를 더 이상 기억하지 않으십니다. 옛 언약은 인간의 죄를 항상 기억나게 하지만, 새 언약은 완전한 죄 용서를 가져왔습니다. 둘째, 새 언약은 하나님의 백성에게 준법정신을 심어 주었습니다. 본문은 하나님의 법을 인간의 마음과 생각에 기록했다고 말합니다. 여기서 마음과 생각은 하나님의 법을 지키고자 하는 자발적인 의지로서 옛 언약이 기록되었던 돍 판과는 대조됩니다. 구약에서 유대인들은 율법을 기록한 양피지를 이마에 붙이거나 손목에 매고 다녀야 했습니다(신6:8). 율법은 상기해 지키고자 한 방편이었으나 그들은 표면적으로만 지켰습니다(마23:5). 법을 잘 아는 자가 법을 잘 지키는 것은 아닙니다. 법을 지키려는 마음과 의지가 중요합니다.

● 거룩한 조재로 변화된 자로서 그에 합당한 삶을 살아갑니까? 십자가 앞에서 끊어 버려야 할 부정직하고 불결한 모습은 무엇입니까?
● 하나님의 법을 머리가 아닌 마음에 두고 지키려 애씁니까? 한 번 용서하신 죄는 기억하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합니까?
 
 
  

오늘의 기도  용서하시고 사랑으로 품으시는 주님, 저 스스로 정죄하는 것을 내려놓습니다. 제 마음과 생각에 하나님의 말씀을 새기고 성령님과 함께 살아감으로 거룩함과 평강을 얻게 하소서.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