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지혜로운 장사꾼
(잠 23:23, 마 13:44-46)

진리를 사고서 팔지 말며 지혜와 훈계와 명철도 그러할지니라 (잠 23:23)


 뜨거운 불별 더위가 연일 계속되다 보니 작은 일에도 쉽게 짜증을 내기도 하고 다투기도 합니다. 이럴 때일수록 더욱 마음을 절제하고 생활에 모범을 보이는 지혜있는 성도들이 되어져야 할 줄도 압니다.

 한 농부가 오래 모았던 돈을 가지고 좋은 소를 한마리 사가지고 돌아오는 길이었습니다. 해가 질 무렵인데, 길바닥에 제법 쓸만한 구두 한짝이 떨어져 있어서 들어보니 새 것이나 다름없는 좋은 구두였습니다. 사방을 살펴보아도 주인은 없고 구두는 한짝 뿐이었습니다. 그래서 '거 좋은 구두가 한짝 뿐이군'하고 숲속에 휙 집어 던지고 길을 다시 갔습니다. 한 5리쯤 가다 보니 구두가 또 한짝 떨어져 있어서 들어보니 조금전에 보았던 그 구두의 짝이었습니다. 그래서 소를 나무에 붙들어 매 놓고 헐레벌떡 달려가서 더듬더듬 숲속에서 그 구두 짝을 찾아가지고 달려왔더니 매 놓은 소가 없어졌습니다. 알고보니 도둑놈이 일부러 그 짓을 했던 것입니다. 헌 구두 한 켤레와 비싼 소 한마리를 바꾼 결과가 되었습니다.

 모든 사람은 어떤 의미에서 다 장사하는 장사꾼입니다. 끊임없이 어떤 값을 치르고 무엇을 사는 것을 반복하였는데 이 장사를 지혜롭게 잘하는 사람은 성공하고, 아까 그 농부와 같이 어리석은 사람은 패배하고 맙니다. 우리 모두는 덜 값진 것을 희생하고 보다 값진 것을 사야 합니다. 잠언 23:23에 "진리를 사고서 팔지 말며 지혜와 훈계와 명철도 그리할지니라"고 성경은 말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성경의 여러 곳에서 신앙 생활하는 우리를 장사꾼으로 표현한 말씀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마태복음 25장에 예수님께서 한 달란트, 두 달란트, 다섯 달란트를 나누어 주면서 장사하라는 비유의 말씀을 하신 것을 볼 때 신앙생활은 바로 장사하는 것과 같으며, 우리 성도들은 신령한 장사꾼들(Spiritual Merchants)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입니다. 또, 본문 마태복음 13장 말씀에서도 "천국은 마치 밭에 감추인 보화와 같으니 사람이 이를 발견한 후 숨겨 두고 기뻐하여 돌아가서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그 밭을 샀느니라"한 말씀이나, "천국은 마치 좋은 진주를 구하는 장사와 같으니 극히 값진 진주 하나를 만나매 가서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그 진주를 샀느니라" 한 말씀을 보면, 예수님을 발견하고 천국을 발견한 사람은 세상의 모든 것을 팔아서라도 가장 귀하고 값진 예수님과 천국을 산다는 것과 같다는 것입니다. 영적인 축복을 위해서 육신의 쾌락이나 안일을 포기하는 것, 영원한 천국의 복락을 위해서 잠깐 있다가 없어지는 세상 것을 희생하는 것, 금보다 귀한 신앙을 위해서 세상의 물질적인 것을 버리는 것 등, 이 모든 것을 덜 중요한 것을 팔아 버리고 가장 중요한 것을 사는 장사와 같은 것입니다. 잠언 23:23에 "진리를 사고 팔지 말며 지혜와 훈계와 명철도 그리할지니라"고 분명히 말씀 했습니다.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진리를 사서 내 것으로 만든 다음에는 다시 팔지 말아야 훌륭한 신자입니다.

 이와 같이 우리는 모두 장사꾼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장사를 해야 손해를 안보고 장사를 할 수 있을까요? 다음과 같이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 살펴 보고자 합니다.


 1. 어리석은 장사

 저는 전에 고향에서 순금으로 된 값진 골동품을 값싼 엿 몇 가락을 받고 팔아버린 사람을 보았습니다. 그, 엿장수는 물론 그것을 사서 큰 부자가 되었습니다. 이와 같이 신앙생활에도 어리석은 장사꾼이 있습니다.

 구약에 가장 어리석은 장사꾼은 당장 배고픈 것을 못 참고 팥죽 한 그릇에 귀중한 장자권을 팔아먹은 에서입니다. 그 실수 때문에 아버지를 이어 가장이 되는 권리도 잃어버렸고 장자는 재산상속의 두 몫을 받을 수 있었는데 못 받게 되었습니다. 또한 아브라함과 이삭에게 약속한 메시야 탄생의 계보에 드는 특권도 상실했습니다. 장사로 치면 얼마나 어리석은 장사입니까?

 신약에서는 가룟 유다가 어리석은 장사꾼입니다. 은 30에 자기의 스승이며 구세주인 예수님을 팔아 먹고 그 결과 그 돈을 써보지도 못하고 목 매달아 자살했고 또한 영원히 꺼지지 않는 지옥불에 들어 갔던 것입니다. 이 또한 얼마나 어리석은 장사입니까? 이처럼 세상적으로 똑똑하다는 사람들 중에 영적인 면에서는 어리석은 짓을 할 때가 많습니다. 한 예로 전에 청운의 뜻을 품고 미국에 유학간 학생이 학비를 벌기 위해 식당에서 웨이터 노릇을 하게 되었습니다. 미국에서는 음식점에서 음식을 사 먹으면 음식값의 10%내지 25% 팁을 줍니다. 이 유학생은 종일 일하고 들어 올 때 주머니에 두둑하게 팁을 넣고 들어와서 세어 보는 재미가 괜찮았습니다. 점점 그 팁 받는 재미에 빠져서 학교도 그만두고 학위받는 것도 그만두고, 그만 식당 종업원이 되어 별 볼일 없는 사람이 되고 말았습니다. 호주머니가 불룩한 재미, 짤랑짤랑하는 동전닢이나 받는 재미 때문에 유학을 포기하고 형편없는 인간이 되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장사를 잘못 했던 것입니다.

 예수님을 믿고 천국을 발견한 사람들 중에도 세상의 재물이나 일시적인 쾌락 때문에 영원한 천국을 버리고 지옥불로 떨어지는 기독교인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릅니다.

 R. 맥도날드는 '진리를 파는 자들은 그것과 함께 신자들의 영혼을 파는 자들이다"라고 했습니다.' 잠언 23:5에 "네가 어찌 허무한 것에 주목하겠느냐 정녕히 재물은 날개를 내어 하늘에 나는 독수리처럼 날아가리라"고 했습니다.

 부정축재 많이 했다가 국민의 반감을 사서 축출당한 에디오피아의 셀라시 황제나, 이란의 팔레비 왕이나, 필리핀의 마르코스 대통령 같은 사람들은 모두 물질의 탐심 때문에 명예와 신앙을 팔아버린 어리석은 장사꾼입니다. 잠언 22:1에 "많은 재물보다 명예를 택할 것이요 은이나 금보다 은총을 더욱 택할 것이니라"고 성경은 말씀하고 있습니다. 명예와 신임을 많은 재물보다 더 귀중히 여기고 하나님의 은총을 금이나 은보다 더 소중히 여겨야 하는데 많은 사람이 어리석게 장사를 하여 값진 것은 팔고 하잘 것 없는 것을 삽니다.

 막 10:29, 30에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나와 및 복음을 위하여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어미나 아비나 자식이나 전토를 버린자는 금세에 있어 집과 형제와 자매와 모친과 자식과 전토를 백 배나 받되 핍박을 겸하여 받고 내세에 영생을 받지 못할 자가 없느니라"고 하셨듯이 신앙 생활을 잘하는 사람은 영적인 장사를 잘하는 사람입니다.


 2. 지혜로운 장사

 밭에 감추인 보화를 발견한 사람이 그 밭을 사기 위해 자기의 모든 소유를 팔아 버린 것과 같이, 또 극히 값진 진주를 찾다가 만나서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서 그것을 산 것과 같이, 영적인 장사를 잘하는 사람은 지극히 값진 것을 위하여 세상의 일시적인 것을 희생할 줄 아는 사람입니다.

 영원한 천국을 발견한 성도는 풀잎의 이슬같이 세상의 것을 포기하는 사람, 영혼이 잘 되기 위해 육신의 일시적 쾌락이나 유익을 희생하는 사람, 미래의 큰 것을 위해서 현재의 적은 것을 던져 버리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그래야 지혜로운 장사꾼입니다.

 마리아가 예수님께 비싼 나드 향유 한 옥합을 깨뜨려 부어드릴 때, 예수님은 마리아를 모든 사람 앞에서 극구 칭찬하고 축복하셨습니다. 이처럼 복음이 전파되는 곳마다 마리아의 행적이 전파되었고 또한 천국에서는 얼마나 큰 상급을 받았겠습니까?

 베드로는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배와 그물을 던져 버리고 부모 처자식도 뒤롤 하고 예수님의 제자가 되었더니 많은 영혼을 구원하는 사람낚는 어부가 되었습니다. 그 결과 보잘 것 없는 어부 베드로가 예수님의 수제자가 되었고 흙벽돌 집 같은 곳에 살던 베드로가 로마의 대 베드로 성당의 어마어마한 영광과 명예를 얻는 것입니다. 세상의 귀한 것을 희생하고 하늘의 영원한 것을 받은 사람입니다.

 욥 22:24, 25에 "네 보배를 진토에 버리고 오빌의 금을 강가의 돌에 버리라 그리하면 전능자가 네 보배가 되시며 네게 귀한 은이 되시리니"라고 하셨습니다. 이처럼 주님을 위해서 금은 보배를 돌처럼 버리면 주님께서 친히 더 좋은 보배가 되어 주시겠다는 말씀입니다. 하나님 말씀을 지키기 위해서 세상의 재물을 희생하면 하나님께서 우리의 재산과 유산이 되어 주시게겠다는 말씀입니다. 얼마나 귀하고 복된 말씀입니까?

 지혜로운 장사를 가장 잘 하신 분은 예수님이십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고귀한 피를 흘려 우리 죄를 위한 대가를 지불하시어 잃어버린 많은 영혼을 구원해 내셨습니다. 참으로 귀한 값을 치르시고 누구든지 예수님을 믿고 영접하는 자마다 구원받게 해 주셨습니다. 참으로 지혜로운 장사를 하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하늘의 지혜와 총명을 주셔서 영생의 천국과 영적인 축복을 위하여 세상의 물질적인 것이나 일시적인 육신의 쾌락을 버릴 수 있는 용기를 가질 수 있도록 해 주십니다. 우리는 오늘의 본문 잠언 23:23의 "진리를 사고서 팔지 말며 지혜와 훈계와 명철도 그리할지니라"는 말씀을 꼭 기억합시다.
-아  멘-

 

TAG :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