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성경본문 : 마 7:1-5

제    목 : 비판하지 맙시다


비판을 받지 아니하려거든 비판하지 말라 (마 7:1)


우리가 일상 생활 가운데 제일 많이 짓는 죄 중의 하나가 바로 다른 사람을 비판하는 죄입니다. 예수님께서 '비판하지 말라'고 엄숙히 말씀하셨는데 우리는 예수님의 명령을 어길 때가 너무 많습니다.

데이빗 핑크(David H. Fink) 박사에 의하면 신경 과민에 걸린 1,000명과 걸리지 않는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본 결과, 신경 과민증에 걸린 사람 대부분이 날카롭게 남을 비판하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면 왜 비판하면 안 될까요?


1. 우리는 정확한 판단을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미국 어느 법정에 동상이 하나 서 있는데, 그 동상은 저울대를 가지고 저울질하는 사람의 동상으로 그 사람은 눈은 수건으로 가리워져 있다고 합니다. 이것은 사람이 아무리 공평하고 바르게 판단한다고 해도 정확하게 판단할 수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을 정확하게 판단하기란 어려운 것입니다. 어떤 것은 내가 보기에 틀려도 하나님 보시기에 옳을 수가 있고, 어떤 일은 현재 보기에 틀려 보이나 나중에는 옳은 것으로 판명되는 때가 오기도 합니다. 갈릴레오가 지동설을 주장했을 때 모두가 틀렸다고 했지만 지금은 지동설을 안믿는 사람은 하나도 없습니다.

그러므로 함부로 남을 비판하는 것은 위험한 일이요. 잘못된 죄입니다.


2. 나도 실수가 많은 죄인이기 때문입니다

흔히 우리 인간은 내 잘못은 못 보고 남의 잘못만 찾아내는 수가 많습니다. 본문 3, 4절에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고 내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보라 네 눈 속에 들보가 있는데 어찌하여 형제에게 말하기를 나로 네 눈 속에 있는 티를 빼게하라 하겠느냐"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흔히 우리는 나의 잘못은 깨닫지 못하고 남의 작은 허물을 탓할 때가 많은 것입니다.

고전 10:12에 "그런즉 선 줄로 생각하는 자는 넘어질까 조심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남이 잘못할 때 비판하기에 앞서 내게는 저런 잘못이 없나 살펴보고 나느 저런 잘못을 저지르지 말아야 되겠다고 마음으로 다짐하고 조심해야 합니다.


3. 비판하는 만큼 자기도 비판을 받게 되기 때문입니다.

남을 가혹하게 비판하는 삶은 반드시 자기도 가혹하게 비판을 받게 되고, 남에게 너그러운 사람은 자기도 너그러운 판단을 받게 됩니다.

본문 7:1에 "비판을 받지 아니하려거든 비판하지 말라 너희의 비판하는 그 비판으로 너희가 비판을 받을 것이요 너희의 헤아리는 그 헤아림으로 너희가 헤아림을 받을 것이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되로 주면 되로 받고, 말로 주면 말로 받는 법입니다. 이런 면에서도 심는 대로 거두는 법입니다. 남에게 너그러우면 너그러운 대접을 받습니다. 그러므로 자신을 위해서도 비판하는 것을 조심해야 됩니다.

여러분, 손가락 하나를 가지고 다른 사람을 손가락질 하면 적어도 다른 세 손가락을 나를 가리킵니다. 그러므로 비판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됩니다.

어느 목사님 한 분이 아들을 신학교에 보낸 다음에 '목사로서 자기 아들 목사 만들지 못하면 목회에 실패할 것이다'고 신랄하게 비판하고 다녔는데, 어찌된 일인지 그 아들이 신학교를 다니다가 술먹고 담배 먹고 속만 썩이는 사람이 되어 버려서 그 목사님이 가슴을 치며 안타까워 하면서 더 이상 남을 비판하지 못하게 되는 것을 보았습니다. 남을 비판한 만큼 자기도 비판을 받게 됨을 기억합시다.


4. 모든 것은 하나님께서 판단하시기 때문입니다

베전 2:23에 "욕을 받으시되 대신 욕하지 아니하시고 고난을 받으시되 위협하지 아니하시고 오직 공의로 심판하시는 자에게 부탁하시며"라고 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도 억울한 욕을 받으셨지만 같이 욕하거나 저주하지 않으시고 공의로 판단해 주실 하나님께 맡겼다고 했습니다.

모든 옳고 그름을 올바르게 판단하실 분은 하나님이시기 때문에 우리가 조급하게 남을 비판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되겠습니다.

시 37:7, 8에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아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혀여 악한 꾀를 이루는 자를 인하여 불평하여 말지어다 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라 불평하여 말라 행악에 치우칠 뿐이라"고 성경은 말씀하고 있습니다.


5. 비판을 받을 때의 태도

끝으로 우리가 다른 사람들에게 비판을 받을 때는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할까를 생각해 보고 마치려고 합니다.

올바른 비판은 받아들이고 고치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오른편 빰을 치거든 원편을 돌려대는 심정으로 말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대부분 변명하는데 수고하며 좀처럼 고치려 하지 않습니다.

온당치 않은 비판이나 내게 해를 줄 것 같지만, 실상 아무런 해도 주지 못한다는 것을 기억하고 공의로 판단하시는 하나님께 맡기고 담대히 나아가야 합니다.

탓소(Taso)란 시인에게, 어떤 친구가 '당신의 원수가 당신을 악평하고 다닙니다'하고 일러주었더니 '내 마음은 흔들리지 않습니다. 그 사람이 온 세상에 악평하고 다니는 것이 온 세상이 나를 악평하는 것보다 낫지 않겠습니까?'하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한번은 보스톤(Bostin)의 저명한 인사가 그를 비평하는 신문기자를 보고 달려와서 화를 내면서 항의를 하니까 유명한 헤일(Edwad Everett Hale)씨가 대답하기를 '자, 진정하십시오.  이 도시에서 이 신문을 읽는 사람은 절반도 안됩니다. 또 이 독자 중에 다 읽는 사람이 절반도 안됩니다. 또 읽는 사람이 절반이 이 기사를 보지 않습니다. 그 기사를 읽는 사람들 중에 그것은 믿는 사람은 절반도 안됩니다. 그것을 믿는 사람들중에도 어떤 결과를 초래할 사람은 또 절반도 안됩니다'라고 설명해 주더랍니다.

사 51:7, 8이 항상 위로와 힘을 줍니다. "너희는 나를 듣고 사람의 훼방을 두려워 말라 사람의 비방에 놀라지 말라 그들은 옷같이 좀에게 먹힐 것이며 그들은 양털같이 벌레에게 먹힐 것이로되 나의 의는 영원히 있겠고 나의 구원은 세세에 미치리라"고 하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여러분, 이렇듯 비판하는 버릇은 다른 사람에게나 자기 자신에게나 나쁜 영향을 미칩니다. 비판하기 전에 한번 더 생각해 보십시오. 그리고 비판 받을 때 겸손하십시오.

함부로 비판하는 죄를 범치 않도록 주의하는 여러분과 또 제자가 되기를 바랍니다.


- 아 멘 -



TAG :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