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지혜로운 일과 인간 종말


(마7:24-27) 


  


지혜로운 일이라는 것은 종말에 가서야 알 수 있다.  오늘날 모든 인간들은 현재의 것만을 보고 머리를 쓰고 기술을 부리고 자기의 전생을 바치고 있다.  그러나 그들의 하는 일의 종말이 무엇이냐 하는 것을 성서에 비추어 본다면 어리석은 자의 하나인 동시에 가장 불행스러운 생활인 것이다.  왜냐하면 모든 수고가 오히려 불행을 이루는 것 뿐이기 때문이다.  지헤로운 일과 인간 종말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성서를 들어서 증거한다.





1  말씀을 듣고 깨닫는 자 (마 13 : 23 )





가장 지혜로운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깨닫는 생활이 있는 자이다.  우리 인간의 지혜라는 것은 과학에 국한된 지혜이므로 하나님이 창조한 물질을 편리하게 사용하는 일 밖에는 더 발전 할 수가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오늘날 사람들이 물과 불을 바로 쓸 때에 땅으로 달릴 수도 있고 공중으로 나를 수도 있고 사람이 노력을 하지 않아도 무엇을 만들 수도 있게 되었다.  모든 일을 인간 노력으로 하는 것 보다도 물과 불의 힘을 통하여 사용하는 지혜이다.  과거 사람들은 물과 불로는 음식을 만드는 일에 쓰는 것 뿐이었으나 오늘날 인간들의 지혜는 자기의 힘으로 하지 않고 물과 불을 사용하여 그 몸까지라도 이 힘에 의하여 활동하고 있는 단계에 까지 들어간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깨닫는 자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인생의 가치가 무엇인 것을 알게 되고,


둘째: 인간의 할 일이 무엇인 것을 깨닫게 되고,


셋째: 앞으로 나갈 방향이 어느 길이 가장 옳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동시에 하나님과 교통할수 있는 영계에 들어 가게 되므로 하나님의 역사의 한 도구가 되는 것이다.  인간은 깨닫는 길이 두 가지가 있다.  정신 작용으로 깨닫는 일이 있고 영적으로 깨닫는 일도 있는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깨닫는 자는 영의 사람이 되므로 무슨 일이나 하나님의 신의 교통을 받게 되니 신과 같은 사람이 되는 것이다.  인간 종말이라는 것은 말씀을 세계적으로 전한 다음에 바로 깨닫는 자로서 새시대를 이루는 것을 말한다.





2.  말씀을 증거하기 위하여 목숨을 바치는 자 (계 20 : 4)





가장 지혜로운 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깨달아서 증거하다가 목숨을 바친자이다.  인간이 볼 때는 어리석은 자 같으나 가장 복되고 영화로운 자는 말씀을 깨달아서 죽기까지 충성을 다하던 자이다.  왜냐하면 세세왕권을 받을 자이기 때문이다.  인간들은 세상에서 잘 먹고 잘 입고 잘 살다가 평안히 죽는 사람을 복 있는 자라고 하지만 하나님 편에서 볼 때는 가장 어리석은 자가 부요한 생활을 하면서 진리를 깨닫지 못한 자이다.  세상에서 가장 지혜롭고 가치 있는 생활은 하나님의 말씀을 바로 증거하기 위하여 부모와 처자와 전토를 버리고 목숨까지 버린 자라고 주님은 말씀하셨다.  집을 짓는 건축자가 영구한 반석 위에 기초를 놓고 영구한 영광을 누릴 수 있는 집을 짓듯이 영원한 세세 왕권을 목적으로 하고 생애를 바치는 자가 가장 지혜로운 일을 하는 자이다.





3.  주님 오실 때 까지 진리를 바로 전하는 자 (마 24: 45-47)





이미 죽은 자 중에도 하나님의 말씀을 인하여 목숨을 바친 자가 복 있는 자요 살아서 주님을 영접할 자는 충성되고 지혜로운 종이 되어 때를 따라 진리의 양식을 나누어 주는 종 이라고 주님은 말씀하셨다.  가장 지혜로운 자는 진리를 바로 가르치는 사람이라면, 재림시 살아서 주님을 맞이할 종은 더욱 지혜로운 종이 되어서 일을 하여야만 된다.  가장 복있는 자는 주님 재림시에 지혜롭게 행하는 종이라고 모든 선지는 가르쳤다.  그러므로 성경에 중점을 두고 가르친 말씀은 진노의 날에 지혜롭게 일을 하다가 남은 자가 되어 새시대의 영광을 누리는 것이다. 





결   론





가장 지헤로운 자는 말씀을 듣고 행한 자라고 주님은 가르쳤다. 아무리 어리석은 인간이라도 말씀 그대로 순종하는 자라면 가장 지혜로우신 하나님의 일을 하는 자이니 어리석은 인간들은 멸시를 하지만 가장 큰 축복을 인간 종말에 받을 자이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