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반응형


빛이신 하나님과의 사귐 
 
 
 
[ 요한1서 1:5 - 1:10 / 찬송가 84 장 ]
 
어두움이 조금도 없는 빛이신 하나님
5 우리가 그에게서 듣고 너희에게 전하는 소식은 이것이니 곧 하나님은 빛이시라 그에게는 어둠이 조금도 없으시다는 것이니라

하나님과 사귐이 있다는 주장이 거짓인 사람들 6 만일 우리가 하나님과 사귐이 있다 하고 어둠에 행하면 거짓말을 하고 진리를 행하지 아니함이거니와
하나님과 진정한 사귐이 있는 자와 그 결과 7 그가 빛 가운데 계신 것 같이 우리도 빛 가운데 행하면 우리가 서로 사귐이 있고 그 아들 예수의 피가 우리를 모든 죄에서 깨끗하게 하실 것이요

중심문단 ● 5 This is the message we have heard from him and declare to you: God is light; in him there is no darkness at all. 6 If we claim to have fellowship with him yet walk in the darkness, we lie and do not live by the truth. 7 But if we walk in the light, as he is in the light, we have fellowship with one another, and the blood of Jesus, his Son, purifies us from all sin. 
 
 
 

빛 가운데 행하면
요한은 하나님과의 참된 사귐을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한가지 진리를 선포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은 빛이시며 어두움이 조금도 없다는 것입니다(5). 그러므로 만일 누가 아무리 하나님을 알고 구원을 받았다고 주장해도 계속 어두움 가운데 행한다면 그는 거짓말하고 진리를 행치 않는 사람입니다(6). 이것은 당시에 활동하기 시작한 영지주의 이단을 고발하는 말입니다. 저들은 육과 영을 구분하고, 육체의 행위는 방종에 가득차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이 하나님과 영적인 사귐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빛되신 하나님과 진실한 사귐이 있는 사람은 반드시 빛 가운데서 행할 수 밖에 없습니다(7상). 그리고 이렇게 빛가운데 행하는 자는 예수의 피로 말미암아 모든 죄에서 깨끗함을 입게 될 것입니다(7하). 빛되신 하나님과의 진정한 사귐은 교리적인 조건뿐 아니라 도덕적인 조건이 요구되는 것입니다. 곧 참된 신앙은 도덕과 윤리는 아니지만 그것보다 더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참된 신앙과 거짓 신앙을 구분하는 시금석입니다. 나는 빛가운데 행하고 있습니까?

죄를 자백하면
영지주의 이단자들은 자신이 더 이상 전혀 죄를 짓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육체로 무수한 죄를 범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기의 영혼은 깨끗하기 때문에 전혀 죄를 짓지 않은 것이라는 궤변에 불과했습니다. 이에 대해 요한은 만일 우리가 죄없다 하면 스스로 속이고 또 진리가 우리 속에 있지 않으며(8) 하나님을 거짓말하는 자로 만드는 것이라고 선언합니다(10). 우리는 날마다 죄를 범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에게 빛으로 나아갈 수 있는 자백이라는 길을 열어주셨습니다. 하나님은 정직하고 겸손한 자백에 놀라운 약속을 해두셨습니다. “저는 미쁘시고 의로우사 우리 죄를 사하시며 모든 죄에서 우리를 깨끗케 하실 것이요(9)” 나는 항상 자백을 통하여 하나님과 막힘 없는 관계를 가지고 있습니까? 
 
 
 
 
 

북한의 굶주린 주민들을 위해


화폐 개혁의 실패로 북한은 더욱 어렵게 되어 많은 아사자들이 발생하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게 됩니다. 남한에서는 매년 15조원(하루 발생량 404억원)이라는 엄청난 양의 음식쓰레기가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북한의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느낄 수 있게 됩니다. 우리동포들을 살리기 위한 사랑의 손길들이 계속되어야 합니다. 특별히 어린이들과 임산부를 살리는 일에 관심을 갖고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이 계층이 무너지게 되면 한 국가 자체가 흔들리게 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 한반도에 통일이 찾아오는 그 때를 위해 우리는 지속적으로 마음을 모아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더 중요한 것은 우리의 삶을 돌아 보는 일입니다.

■ 우리들의 사치와 외식적인 신앙의 모습들을 내려 놓고 겸손함과 절제된 삶을 통하여 주님이 기뻐하는 방법으로 북한 동포를 사랑 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 「샘복지제단」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