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반응형


헌신과 하나님의 보상 
 
 
 
[ 열왕기하 4:8 - 4:17 / 찬송가 장 ]
 
엘리사를 세밀하게 섬기는 수넴여인
8 하루는 엘리사가 수넴에 이르렀더니 거기에 한 귀한 여인이 그를 강권하여 음식을 먹게 하였으므로 엘리사가 그곳을 지날 때마다 음식을 먹으러 그리로 들어갔더라 9 여인이 그의 남편에게 이르되 항상 우리를 지나가는 이 사람은 하나님의 거룩한 사람인 줄을 내가 아노니 10 청하건대 우리가 그를 위하여 작은 방을 담 위에 만들고 침상과 책상과 의자와 촛대를 두사이다 그가 우리에게 이르면 거기에 머물리이다 하였더라

사환을 통해 여인에게 필요한 것을 물어보는 엘리사
11 하루는 엘리사가 거기에 이르러 그 방에 들어가 누웠더니 12 자기 사환 게하시에게 이르되 이 수넴여인을 불러오라 하니 곧 여인을 부르매 여인이 그 앞에 선지라 13 엘리사가 자기 사환에게 이르되 너는 그에게 이르라 네가 이같이 우리를 위하여 세심한 배려를 하는도다 내가 너를 위하여 무엇을 하랴 왕에게나 사령관에게 무슨 구할 것이 있느냐 하니 여인이 이르되 나는 내 백성 중에 거주하나이다 하니라

여인에게 아들이 없음을 고하는 게하시
14 엘리사가 이르되 그러면 그를 위하여 무엇을 하여야 할까 하니 게하시가 대답하되 참으로 이 여인은 아들이 없고 그 남편은 늙었나이다 하니

아이의 축복에 대한 예언과 그대로 이루어진 출산
15 이르되 다시 부르라 하여 부르매 여인이 문에 서니라 16 엘리사가 이르되 한 해가 지나 이때쯤에 네가 아들을 안으리라 하니 여인이 이르되 아니로소이다 내 주 하나님의 사람이여 당신의 계집종을 속이지 마옵소서 하니라 17 여인이 과연 잉태하여 한 해가 지나 이때쯤에 엘리사가 여인에게 말한 대로 아들을 낳았더라


중심문단 ●15 Then Elisha said, "Call her." So he called her, and she stood in the doorway. 16 "About this time next year," Elisha said, "you will hold a son in your arms." "No, my lord," she objected. "Don't mislead your servant, O man of God!" 17 But the woman became pregnant, and the next year about that same time she gave birth to a son, just as Elisha had told her.
 
 
 
 

지혜롭고 세밀한 수넴여인
한번은 엘리사가 수넴이라는 마을에서 한 귀한 여인으로부터 간곡한 식사를 초대받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날 이후 엘리사는 그 마을을 지날 때마다 그 집에 들러서 식사하게 되었습니다(8). 엘리사가 이처럼 부담 없이 식탁교제를 나눌 수 있었던 것은 그 부부가 얼마나 인격적이며 상대방을 편안하게 하는 사람들인지 짐작게 합니다. 특별히 그 부인은 엘리사가 하나님의 거룩한 사람임을 알아보고는(9), 집 바깥 벽면으로 계단을 내어 선지자가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는 작은 옥탑방 하나를 꾸미자고 남편에게 제안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 침대와 책상과 의자와 촛대를 갖추어서 선지자를 위한 휴식과 연구의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참으로 그녀는 선지자의 필요를 분별할 수 있는 통찰력과 세밀하게 그것을 채워줄 수 있는 지혜로움을 겸비한 여인이었습니다(10). 더욱 귀한 것은 이 같은 그녀의 섬김이 어떤 보상도 바란 것이 아니었다는 점입니다. 이것은 무엇이든지 필요한 것이 있으면 부탁하라는 엘리사의 제안에 “나는 내 백성 중에 거주하나이다”라고 하며, 특별한 부족함이 없다고 한 그녀의 대답 속에 잘 나타나고 있습니다(13).
■ 나에게는 수넴여인에게 있었던 상대방을 편안하게 해주는 배려와 통찰력이 있습니까?

무엇을 하랴?
그러나 엘리사는 이 같은 세심한 배려와 섬김에 대해 가만히 있을 수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그녀에게 “내가 너를 위하여 무엇을 하랴 왕에게나 사령관에게 무슨 구할 것이 있느냐?”라고 물었고(13), 별다른 요청이 없자 자기 시종에게 “그러면 그를 위하여 무엇을 하여야 할까?”라고 질문하고 있습니다(14). 그리고 그 부부에게 아이가 없음을 알고는 그녀를 불러 “한 해가 지나 이때쯤에 네가 아들을 안으리라”라고 예언했고(16), 그 축복은 현실이 되었습니다(17).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마음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작은 헌신에 대해 절대로 잊지 않으시고 더 좋은 것으로 갚아 주시는 분입니다.
■ 나에게는 하나님께서 먼저 “내가 너를 위해 무엇을 하랴?”라고 물으실만한 삶이 있습니까?
 
 
 
 
 
 

나이지리아의 기독교인 유혈사태


나이지리아의 조스는 북쪽 무슬림과 남쪽 기독교인이 충돌하는 화약고와 같은 지역입니다. 이 지역에서는 2001년과 2004년, 그리고 2008년에도 수백 명이 희생되는 폭동이 일어났고, 특히 2001년 사태에서는 1천 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최근 2010년도 3월에도 유혈사태가 일어났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종교 간의 갈등을 도리어 자신들의 정치적 역량을 강화하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대통령의 사망으로 대통령직을 승계한 굿럭 조나단은 기독교인인데 평화정책으로 공존을 모색해야 할 것입니다.
■ 굿럭 조나단 대통령이 평화와 공존의 정책을 펼칠 수 있기를 기도합시다. 「한국선교연구원」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