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불법을 해하는 자의 비극


 (마7:22-23)





가장 불행스럽고도 부끄러운 일을 당할 자는 하나님의 일을 하면서 불법을 행한 자라고 볼 수 있다.  왜냐하면 수고를 하고도 제일 큰 화를 받기 때문이다.  차라리 하나님을 모르고 종교를 모르고 살던 사람보다도 하나님을 안다하며 종교적인 지도자라 하면서 불법을 행했다는 것은 큰 비극이라고 보게 된다.  선지 국가의 왕조가 될 사울 왕이 불법을 행하므로 받은 화나 엘리 제사장이 불법을 행함으로 받은 화나 다 비극의 하나라고 보게 된다.  이제 하나님의 일을 한다 하면서 불법을 행하는 자는 어떠한 자라는 것을 다음과 같이 말한다. 





1.  은혜를 악용하는 일 (22상반절 )





아무리 주의 이름으로 선지자가 되었다 하드래도 그 성직을 이용하여 자기의 주권이나 명예나 물질이나 안락을 취했다면 이것은 자동적으로 하나님의 집에 도둑이 되기 때문이다.  은혜로써 성직을 받았다면 끝까지 은혜로써 끝을 맺어야 할 것이다.  불법이라는 것은 원칙을 떠나는 것을 가르쳤다.  종된 자의 원칙이라는 것은 세가지 원칙을 떠나면 불법이 된다. 





첫째: 하나님만 영화롭게 한다는 원칙이 있어야 된다.  내가 괴로워도 죽어도 하나님의 뜻이라면 절대로 순종한다는 원칙을 떠나면 불법이 된다.  종된 자는 주인이 하라는 것 외에 자기의 주관을 세운다든지 자기의 이익을 탐한다는 것은 불법이 되는 것이다.





둘째:  남을 살리는 일에 원칙을 세워야 한다.  하나님께서 독생자를 보낸 목적은 죽을 인생을 살리겠다는 것이 목적이다(요_4 : 9-11). 누구든지 인생을 살리고자 하는 하나님의 사랑의 원칙을 떠나면 불법이 된다.





셋째:  진리를 사수한다는 원칙을 떠나면 불법이 된다.  아무리 진리를 증거한다 하여도 그 진리를 위하여 목숨을 바치는 희생이 없다면 그 진리의 자체가 되시는 하나님 앞에 불법이 되는 것이다. 





2.  이적을 악용하는 일 (22하반절)





하나님께서 이적을 행할수 있는 은사를 주신 것은 이적을 위한 이적이 아니고 진리를 위한 이적이다.  그러므로 이적을 악용하는 일은 무엇이 라는 것을 말한다. 





첫째:  이적을 행하고 그것으로 사람을 자기 앞으로 이끌어 볼려는 일 이다.  주님께서 이적을 나타내는 것은 어떤 종을 위해서가 아니고 하나님께 영광이 되는 일이 목적인데 이적을 행할 때에 나는 이 만큼 영계가 놓은 자라 하는 것을 내세우든지 내가 어느 종 보다 옳다는 것을 내세워서 양떼들이 자기만을 따라오게 만드는 것을 목적 둘 때에 사단은 기회를 타는 것이다.  그러므로 예수님도 이적이 나타날 때에 이것을 다른 사람에게 알리지 말라고 까지 말한 것은 이적을 보고 많은 사람이 공연히 따라 오는 것을 막기 위한 목적이다.  진리를 목적하지 않고 이적을 보고 따라 오는 무리를 원치 않았던 것이다. 





둘째:  이적을 행하므로써 자기의 어떤 영리를 취하는 일이다.  연보를 많이 내면 기뻐하고 적게 내면 많이 내라고 강조하면서 병을 고침 받고도 감사 할 줄 모르면 오히려 저주가 된다고 하는 말을 써서 위협을 준다는 일은 결말은 불법적인 행동으로 기울어 질 것이다.  원칙을 세우자면 하나님께서 은혜로 준 것이니 거저 주는 것 뿐이요, 그 밖의 무엇을 요구한다는 것은 불법이 되는 것이다. 





셋째:  이적을 행할 때에 그 사람의 생명을 구원해 낸다는 진리 운동을 목적하지 않고 이적이 나타나면 하나님께서 내게 역사하니 나는 조금도 진리에 잘못된 것이 없는 사람인 줄 생각을 하고 하나님 말씀의 깊은 도리를 바로 전하는 일에 전력을 두지 않으면 불법적인 일이 될 것이다.  이적을 행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말씀을 바로 전하기 위한 목적에서 보여준 것인데 진리의 도리를 바로 가르치는 일을 하기 위한 하나님의 뜻에 적극 순종해야만 될 것이다.





3. 주께서 인정할 수 없는 일(23)





주께서 베들레헴에 나신 것은, 말씀대로 죽기까지 순종하려 오셨고 다시 오시는 것은 말씀대로 순종한 자를 일한대로 갚아 주려고 오시는 것이다.  그러므로 말씀에 떠는 자라야 재림의 날에 설 수가 있게 될 것이다.  이제 말씀대로 갚아 주시는 일에 있어서 세가지로 되어 있다.


첫째로:  말씀대로 중심이 성결한 자라야 주 앞에 설 수가 있다.  마음에 성결이 없다면 벌써 그 마음이 하나님 말씀과 합치된 마음이 못되기 때문이다.


둘째로:  활동한 일이 말씀에 맞아야 한다.  아무리 활동을 했다해도 그 활동이 그 진리에 합한 일이 못된다면 그 한 일에 대하여 주께서 인정 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셋째로:  말씀을 전했다 하드래도 전한 사람의 그 생활이 그 말씀과에 합치된 생활이  못된다면 말씀을 전했다 하드래도 그 일에 대하여 주께서 말씀을 전한 자에게 갚아 줄 수가 없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 말씀과에 대적이 되는 생활이 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말씀을 전하는 자는 그 말씀이 인격화되고 생활화되므로써 전한 자라야 인정을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다.





결   론 


인생이라는 것은 진노의 날에 인정을 받는 인격이 될 때에 큰 축복이요 인정을 받지 못할 때에 영원히 화를 받는 비극이 될 것이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