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1. 꼬마의 협박

정말 장난 잘 치고, 말썽장이인 한 꼬마가 있었다.
 
그 꼬마의 소원은 예수님에게 선물을 받아보는 것이었다.  

그래서 꼬마는 예수님에게 편지를 썼다.
 
'예수님, 저는 예쁘고 착한 아이에요. 저 같은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신다고! 들었는 제게도 하나 주시겠죠?'

편지를 쓴 꼬마는 양심이 찔려서 편지지를 찢고 다시 썼다.

'예수님, 사람들이 그러는데 저는 정말 착한 아이래요. 저 같은 아이한테 선물 주신다면서요?'

라고 쓴 꼬마는 그래도 양심이 찔려서 다시 썼다.  

'예수님, 저 장난 잘 치고 말썽장이인거 알아요. 착한 애들 선물 다주고 남은 거 하나 정도 줄 수 있잖아요!' 

그래도 안 되겠다고 생각한 꼬마는 선물을 받을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을 생각했다.  

꼬마는 당장 성당으로 달려가 성모마리아 상을 훔쳐다가 집안에 꽁꽁 묶어놓고는 예수님께 이렇게 편지를 썼다.

'당신 엄마 나한테 있다. 선물 안 주면 알지?' 

 

 

   2. 비벼준대  

예전에 음식점에 가면

"음식 남기면 벌금 1,000원!"

이란 문구가 보였다.

하지만 지금은 많이 달라졌다.

아들이 밥을 남기자 엄마가 말했다.

엄마 : 음식 남기면 안 돼.
아들 : 왜요?
엄마 : 저승 가면 남긴 음식들 다 모아서 다시 먹이거든.
아들 : 에이 그럼 좋은 거잖아요.
          콜라랑 피자랑 초콜릿도 남겼는데.

그러자 엄마가 이렇게 말했다.

    "비벼준대!"


3. 여자와 정치인의 공통점

1: 돈을 너무 좋아한다

2: 행선지를 밝히지 않고 싸돌아 다닌다

3: 말로는 당할수 없다

4: 내가 뽑았지만 후회한적이 한 두번이 아니다

5: 바꾸려면 너무 복잡하다.

TAG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