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믿음 생활을 가로막는 장애물

(마 4:1-3, 딤전 1:18-20)


믿음과 착한 양심을 가지라 어떤이들이 이 양심을 버렸고 그 믿음에 관하여는 파선하였느니라(딤전 1:19)


이제 기온이 확실히 가을의 문턱에 들어선 것을 느끼게 합니다. 이런 초가을의 강한 햇볕으로 인하여 곡식이 무르익어 가는 것을 생각하면서 우리 성도님들도 더욱 믿을 생활이 성숙되어지기를 바랍니다.

그러나 우리 성도들이 믿음 생활을 해 나가는데 있어서 실족하여 넘어지게 하고 범죄케 하고 낙심케 하여 결국 믿음을 져버리게 하는 여러 가지 장애물들이 있습니다.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 백승한다는 말도 있듯이 우리의 신앙 생활에 장애물들이 무엇인지를 알아서 실족하여 넘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겠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그 장애물들을 살펴보며 은혜를 나누고자 합니다.


1. 사단입니다.

뭐니뭐니 해도 믿음 생활에 가장 큰 장애물은 사단 마귀입니다. 사단은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까지 찾아가서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거든'하여 의심을 넣어서 시험하여 넘어뜨리려 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하나님의 말씀으로 그때마다 물리치고 승리하셨습니다.

사단은 원래 천사장 루시퍼(Lucifer)로서 하늘 나라에서 예수님 다음으로 가장 높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으나 그것으로 만족하지 않고 하나님과 같이 동등해지려고 반역하다가 저주를 받고 쫓겨난 것입니다. 그리하여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가 되었고 우리 인간까지 유혹하여 범죄케 하고 하나님을 믿지 못하게 하는 자가 되었습니다. 아담과 하와를 유혹하여 에덴 동산에서 쫓겨나게 했던 것과 똑같이 오늘날도 하나님의 자녀들을 유혹하여 실족케 하고 타락시키는 일을 합니다.

사도 바울을 '마귀의 궤계를 능히 대적하기 위하여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으로 우리의 싸움은 혈과 육에 대한 것이 아니요 정사와 권세와 이 어두움의 세상 주관자들과 하늘에 있는 악의 영들에게 대함이라'고 말씀했습니다. 우리는 일분 일초도 방심하지 말고 사단 마귀를 경계하고 마귀와 싸워야 합니다.


2. 더러운 양심입니다

오늘 본문 말씀과 같이 신자가 양심을 저버리고 양심이 화인 맞으면 배가 파선한 것같이 그의 믿음은 파선한 것입니다. "믿음과 착한 양심을 가지라 어떤 이들이 이 양심을 버렸고 그 믿음에 관하여는 파선하였느니라"(딤전 1:19)고 했습니다. 바다에 유조선 한 척이 침몰하면 그 흘러나온 기름이 바다를 오염시켜 많은 생물을 죽이며 큰 피해를 주는 것과 같습니다. 양심이 더러워지면 그의 심령과 믿음은 파괴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음성은 양심을 통하여 들여 올 때가 많은데, 양심이 더러워지면 죄가 있으면 즉시 회개하고 자복하여 예수의 피로 씻음 받도록 해야 합니다.

우리들의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는 이 나라 백성이 진실한 양심의 소유자들이 되는 것입니다. 먼저, 우리 교역자들과 성도들이 깨끗한 양심을 소유하는 일이라고 봅니다. 믿음 생활의 큰 장애물 중 하나는 불순한 양심입니다. 항상 양심을 깨끗이 보존해야 합니다. 디모데전서 3장에서 집사의 자격을 말하는 가운데 "깨끗한 양심에 믿음의 비밀을 가진 자라야 할지니"라고 했습니다. 더러운 양심을 그대로 가지고 있으면 언젠가는 넘어지고 타락합니다.


3. 교만한 마음입니다.

요 5:44에 "너희가 서로 영광을 취하고 유일하신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영광은 구하지 아니하니 어찌 나를 믿을 수 있느냐"하신 말씀대로 교만하면 끝까지 예수님을 믿을 수 없습니다. 즉, 하나님께 인정받고 하나님이 주시는 영광을 바라지 않고 사람의 영광만 구하여 교만해진 사람은 끝까지 신앙을 지키지 못하게 되고 맙니다. 잠 16:18의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요 거만한 마음은 넘어짐의 앞잡이니라"란 말씀대로 교만하면 모든 면에 넘어지게 되어 타락하고 맙니다. 하나님의 겸손한 자에게 은혜를 주시고 교만한 자를 대적하신다고 했습니다. 항상 교만을 경계하고 조심해야 합니다. 항상 나의 죄악됨과 나의 연약함과 부족함을 인식하고 겸손히 주님만 믿고 의지해야 합니다.


4. 세상 친구입니다

창세기 16장에 보면 아브라함의 아내 사라가 생산치 못하니까 기다리다 못해 세상적으로 생각하여 아브라함에게 여종 하갈을 취하여 자녀를 낳으라고 했습니다. 그때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이 '그 말을 들으니라'고 했습니다. 그리하여 일생일대에 씻지 못할 실수를 범하고, 여러 해 동안 하나님과의 교제가 끊어진 생활을 했던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기다렸어야 할텐데 참지 못하고 지극히 인간적이고 세상적인 방법을 택했던 결과입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누구와 가까이 지내는가에 따라 영향을 받습니다. 안 믿는 세상 친구를 사귀면 믿음이 타락하고 죄에 빠지기 쉽습니다. 우리 성도들은 친구 사귀는 일을 조심해야 합니다. 거듭나서 새 사람이 되었으면 옛날 죄지을 때 사귀던 세상 친구는 끊어 버리고 멀리해야 합니다. 찾아가려면 전도하기 위해서나 찾아가야 합니다.

여러분의 자식을 키울 때도 나쁜 친구를 사귀지 않나 관심을 가지고 살펴야 합니다. 공부 잘하는 아이 사귀면 공부 열심히 하고, 바람둥이 친구를 사귀면 덩달아 바람이나 피우지 공부는 안합니다. 훔치기 잘하고 까먹지 좋아하는 아이를 사귀면 역시 훔치는 버릇이 생깁니다. 약 4:4에 "간음하는 여자들이여, 세상과 벗된 것이 하나님의 원수임을 알지 못하느뇨 그런즉 누구든지 세상과 벗이 되고자 하는 자는 스스로 하나님과 원수되게 하는 것이니라"고 하였습니다.


5. 낙심하는 마음입니다.

눅 22:31,32에 예수께서 "시몬아, 시몬아, 보라 사단이 밑 까부르듯 하려고 너희를 청구하였으나 그러나 내가 너를 위하여 네 믿음이 떨어지지 않기를 기도하였노니 너는 돌이킨 후에 네 형제를 굳게 하라"고 베드로에게 말씀했습니다. 마귀는 베드로를 밀 까부르듯 시험하여 낙심시키려고 했으나 주님께서 붙들어 주셨습니다. 또 "너는 돌이킨 후에 네 형제를 굳게 하라"고 말씀하신 것은, 우리가 잘못한 때에 돌이켰었던 것을 거울 삼아서 자기와 같은 형편에 있는 사람들을 낙심하지 않도록 붙들어 주라는 말씀입니다. 실패나 낭패가 나쁜 것이 아니라, 그것 때문에 낙심하여 사단에게 붙잡히는 것이 더 나쁜 것입니다.

엘라야가 바알 선지자 450명과 대결하여 갈멜 산에 불이 떨어지게 하여 큰 승리를 거두었으나, 이사벨이 화가 나서 '네가 내 선지자들을 죽였으니 내일 이맘때에는 너도 그 선지자들의 하나처럼 죽게 되리라'고 하는 말을 듣고 그만 겁이 나서 도망가다가, 로뎀나무 밑에 앉아서 빨리 자기 생명을 죽여 달라고 했습니다. 과거에 하나님이 함께 하셔서 큰 승리를 거둔 것도 잊어 버렸고, 기도 응답 받은 것도 잊어 버렸고, 하나님이 자기를 지켜주신 것도 다 잊어버리고 낙심하고 절망에 빠졌습니다. 자살은 못하겠고 하나님더러 빨리 죽여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우리들도 때로는 여러 가지 하나님의 은혜를 받고 기적도 체험하고 축복도 받았으나, 따로는 다 잊어 버리고 낙심되는 마음에 사로잡힐 때가 있습니다. 또 하나님이 완전히 버린 것 같이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에게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치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지 아니하시고 시험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고전 10:13)고 분명히 말씀했습니다.

다섯 살 난 어린 아이에게 쌀 한가마를 짊어지울 부모가 어디 있습니까? 아무리 어려운 시험이라도 감당할 수 있는 시험을 허락하시고, 또 쓰러질 때쯤 되면 얼른 피할 길을 주시는 하나님이십니다. 그러므로 끝까지 참고 낙심하지 말아야 합니다. 믿음을 저버리고 절망에 빠지지 말아야 합니다.

사 41:10에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 손으로 너를 붙들리라"고 우리에게 말씀하셨습니다. 절망과 낙심의 늪에 빠지지 말아야 합니다. 사 26:3에 "주께서 심지가 견고한 자를 평강에 평강으로 지키시리니 이는 그가 주를 의뢰함이니이다"라고 하셨습니다.


6. 눈에 보이는 환경입니다

민수기 13장에 보면 가나안 땅을 정탐하고 돌아온 12명의 정탐꾼 중에 10명은 부정적이고 불신앙적인 말을 하였는데 그 말은 '그 아낙 자손들은 기골이 장대하여 우리는 그 앞에 메뚜기 같고 성벽이 얼마나 강한지 도저히 점령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여호수아와 갈렙은 '문제없습니다. 그들은 우리의 밥입니다'하고 신앙의 말을 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백성들은 그 눈에 보이는 대로만 말한 불신앙의 말만 믿고 그만 모세와 하나님을 원망했던 것입니다.

교회에 다니면서 신앙생활을 할 때 때로는 주위에서 부정적인 말, 교회에 대해서 비평적이고 불평적인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 틈에 혹 들어가면 그만 믿음을 저버리고 넘어지기 쉽습니다. 여러분, 눈에 보이는 환경은 대단히 중요합니다.

베드로가 주님을 부인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예수를 잡으려는 악한 무리들 틈에 끼여서 불을 쬐이고 앉았다가 결국 무서운 죄를 지었던 것입니다. 환경을 항상 살펴야 합니다. 여러분, 여러분의 교회에서 구역 예배를 드리거나 선교회 같은 모임이 있을 때에도 불신앙적인 말이나 불평의 말, 부정적인 말을 하는 사람이 있으면 마귀가 역사하는 분위기가 되지 않도록 환경에 신경쓰며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7. 양심입니다

히 3:12에 "형제들아 너희가 삼가 혹 너희 중에 누가 믿지 아니하는 악심을 품고 살아 계신 하나님에게서 떨어질까 염려할 것이요"라고 했습니다.

우리는 혹 우리 가운데 믿지 않는 악심을 품고 있다가 다른 사람을 타락시키고 자신도 하나님에게서 떨어져 나가는 자가 있지는 않나 조심해야 됩니다. 교회는 다니면서도 속에 불신앙의 쓴 뿌리를 가지고 잇다가 다른 사람의 믿음을 무너뜨리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바울은 '안 믿는 자는 조심하라'고 했습니다. 우리의 신앙에 악심이 스며들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고후 10:5을 가지고 기도해야 합니다. "모든 이론을 파하여 하나님 아는 것을 대적하여 높아진 것을 다 파하고 모든 생각을 사로잡아 그리스도에게 복종케"해달라고 기도하는 것은 바로 이 마귀의 악심을 깨뜨리는 기도입니다.


이상의 믿음 생활을 가로막는 장애물들을 조심하여 걸려 넘어지지 않도록 해야 되겠습니다. 사단, 더러운 양심, 교만, 세상 친구, 낙심, 환경, 악심 등이 믿음의 장애물이요 믿음을 파선케 하는 암초들입니다.


- 아 멘 -





TAG :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