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제목: 빌의 기도

 6. 25전쟁 때 참전군 중에 빌이라는 미국 병사가 있었습니다. 그는 전투중에 폭탄을 맞아서 하반신이 완전히 마비되었습니다. 목 이하는 완전히 마비되고 팔 다리는 제대로 움직이지 못했습니다. 대소변도 자기 스스로 가리지를 못합니다. 목 위만 겨우 신경이 통해서 볼 수 있고. 말하고 들을 수 있을 뿐이었습니다. 병원에 입원을 한 상태로 평생을 그렇게 지
내야만 했습니다. 그래서 그의 아내 스텔라가 보험 외판원을 하면서 생계를 이어갔습니다. 병실을 지키며 3년이란 시간이 지났습니다.

 아내 스텔라가 병상에서 남편의 손을 잡고 울며 기도하면서 남편에게 이혼을 제안했습니다. "도저히 나는 병실에서 이렇게 생활할 수 없으니 우리 헤어지도록 합시다. 당신은 국가에서 주는 연금으로 치료받으며 병원에서 생활할 수 있으니 나는 나의 생을 살아야 하겠습니다."하고 이혼을 제의했습니다. 그때 빌이 눈물을 글썽이며 아내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행복을 빌겠소. 그러나 하루만 더 참아주구려." 그 날 밤 빌은 눈물로 기도했습니다. "오, 주여. 내게 힘을 주시옵소서. 성령의 능력으로 나를 일으켜주옵소서." 그 순간 이상한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마비되었던 손이 움직이고 발가락이 움직였습니다. 얼굴에 생기가 돌았습니다. 놀라운 하나님의 기적을 체험한 빌은 그 후 훌륭한 전도자가 되었다고 합니다.



TAG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