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쌍둥이입니다.

왼쪽 아이는 몸이 너무 안 좋아서 인큐베이터 속에서

혼자 죽음을 맞이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아이를 불쌍히 여긴 한 간호사는 병원의 수칙을 어기며

두 아이를 한 인큐베이터 속에 넣어 두었습니다.


그러자 건강한 오른쪽 아이가 자신의 팔을 뻗어

아파하는 아이를 포옹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그렇게 하자 놀랍게도 왼쪽아이의 심장 박동도, 체온도,

모두 정상으로 돌아오고 건강을 되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