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늘이


어려운 대표기도 

 

 

 

김집사는 교회일에 정말 열심이었다.

목사님이 심방을 가자고하면 만사 제쳐놓고 함께 심방을 했다.

그런데 김집사님께 한가지 고민이 있는데 그것은 아무리 노력을 해도 대표기도에 자신이 없었다.

그날도 목사님이 심방을 가자고 하셔서 함께 나섰다.

찬송을 부르고 나자 목사님께서 김집사에게 대표기도를 부탁했다.


김집사가 "하나님 아버지 감사합니다."라고 기도를 시작하긴 했으나 진땀이 흐르며, 다음 말이 떠오르지 않았다.



그런데 마침 그 집 옆으로 나 있는 기찻길로 기차가 지나가기 시작했다.

(공항 평으로 각색해서)

"덜커덩 덜커덩~" 시끄러운 소리가 한동안 계속되자 김집사는 쾌재를 부르며 그냥 웅얼웅얼하다가 기차소리가 거의 사라질 때쯤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성공리에 기도를 마친 김집사는 정말 하나님께 감사를 드렸다.


그런데 야속하게도 목사님께서 하시는 말씀

"김 집사님, 기차 소리 때문에 잘 못들었어요. 다시 기도 하시지요." 

TAG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