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화모음집

행복에 관한 예화 모음

by 진이늘이 smjin2 2015. 9. 25.

행복에 관한 예화 모음




선택과 결단을 통해 얻는 행복

사람들은 누구나 행복하고 만족스러운 삶을 살고 싶어 합니다. 행복을 추구할 권리는 우리나라 헌법 제10조에도 보장돼 있습니다. 학문 영역에서도 ‘행복학’은 세계적인 관심사가 됐습니다. 2002년 미국 하버드대에서 탈 벤 샤하르 교수에 의해 개설된 행복학 강의는 명강좌로 자리 잡아 강의 내용이 책으로 출판됐습니다. 그렇다면 그리스도인들은 행복을 어디에서 찾아야 할까요.

행복은 불행이 없는 것이 아니라 불행을 잘 취급하는 능력에 달려 있습니다. 우리가 행복을 누리려면 좀 더 소박하게 자신에게 주어진 작은 것들부터 사랑하며 자신의 내면의 소리에 충실해야 합니다. 또 오직 하나님께 마음을 드리며 말씀과 기도로 사는 삶을 선택해야 합니다.

여호수아 24장에는 “오직 나와 내 집은 여호와를 섬기겠노라”(15절)는 말로 잘 알려진 여호수아의 고별 설교와 함께 이스라엘 열두 지파가 세겜에서 언약을 세우고 동맹을 맺은 역사적인 사건이 기록돼 있습니다. 이런 일이 가능하게 된 것은 그들이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가나안 땅에 정착하게 됐다는 신앙고백이 있었기 때문이고, 가나안 땅에서 할 일은 오직 하나님만 섬기는 것이라고 결단했기 때문입니다. 믿음은 선택이고 결단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영광이 충만한 행복한 삶을 살 것인지, 아니면 고통과 슬픔이 가득한 불행한 삶을 살 것인지 늘 선택하고 결단하며 살아야 합니다.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겨자씨/국민일보>


성공한 사람과 행복한 사람의 공통점

성공적이면서도 행복하고

그러면서도 경건하고 거룩한 이들의

공통점이 있습니다.


첫째는 진정 반갑게 인사한다는 것입니다.

이는 작은 일이지만 결코 쉬운 일은 아닙니다.

다른 존재를 참 마음으로 맞이한다는 것은

삶과 우주에 대하여 열리게 될 때에 주어지는

자유함의 일부분이기 때문입니다. 

 

둘째는 진정한 마음에서 예(yes)할 줄 안다는 것입니다.

주의 말씀에 대하여, 다른 이들의 참된 충고에 대하여

그리고 자기 삶에 대하여 yes! 할 줄 아는 것은

자신을 의에 복종시킬 수 있을만큼

겸손과 진정성에 이렀음을 뜻하는 것입니다


셋째는 참 마음에서 "미안합니다"라고 말할 줄 안다는 것입니다.

이는 자신과 인간 일반이 완전하지 않다는 깨달음이 있을 때에 가능합니다.

이러한 이들은 언제든 잘못을 시인하고 언제나 새롭게 살아가게 됩니다.

<이주연>


행복을 주는 말


말은 우리의 마음과 마음을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합니다.

정다운 인사 한마디가 하루를 멋지게 열어주지요.

짧지만 이런 한마디 말이 우리를 행복하게 합니다.

"사랑해"

"고마워"

"미안해"

"잘했어"

"기도해줄게"

"넌 항상 믿음직해"

"넌 잘 될거야"

"네가 곁에 있어서 참 좋아"

벤자민 프랭클린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성공의 비결은 험담을 하지 않고 상대의 장점을 드러내는 데 있다."

우리의 말 한마디 한 마디가 얼마나 중요한지 모릅니다.

그 사람이 사용하는 말은 그 사람의 삶을 말해 주지요.

오늘 우리도 주위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 주는 말을 해봅시다.

우리 곁에 있는 사람이 행복할 때 우리는 더욱 더 행복해진답니다.

"무릇 더러운 말은 너희 입밖에도 내지 말고 오직 덕을 세우는데 소용되는 대로

선한 말을 하여 듣는 자들에게 은혜를 끼치게 하라"(엡4:29)

한태완 목사 <예화포커스>중


행복을 방해하는 장해물

욕심은 우리의 행복을 방해하는 치명적인 장애물 중 하나입니다. 욕심 없는 사람이 없을 것이기에, 더 정확히 말하면 지나친 욕심인 과욕(過慾)이 문제입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인간이 추구해온 세 가지 욕심이 있습니다. 물욕 권력욕 정욕입니다. 요한일서 2장 16절에서는 이러한 욕심을 ‘육신의 정욕’ ‘안목의 정욕’ ‘이생의 자랑’이라고 묘사하고 있습니다.

옛사람들은 얼굴을 ‘얼골’로 쓰기도 했습니다. 얼굴은 얼의 꼴, 즉 마음의 모습이라는 의미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생각해보면 사람은 생긴 대로 노는 것이 아니라 노는 대로 생긴다는 말이 더 정확할 것입니다. 어떤 마음을 가졌느냐에 따라 우리의 모습도 달라진다는 것입니다. 사람이 나이가 40세가 되면 자기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말도 있는데 우리의 얼굴 모습이 우리의 마음이나 인격의 표현이 됨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얼굴이 얼의 꼴이라면 마음에 욕심이 가득한 사람이 행복해 보일 리 없습니다. 성경 그 어느 곳을 보더라도 지나친 욕심 때문에 행복한 사람은 없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욕심 때문에 불행했으며 그 끝은 멸망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야고보서 1장 15절 말씀은 언제 읽어도 옳은 말씀입니다. “욕심이 잉태한즉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한즉 사망을 낳느니라.”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겨자씨/국민일보>


행복은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어렸을 때 읽은 책 가운데 [파랑새]란 동화가 있습니다. 가난한 나무꾼 집 두 남매 치르치르와 미치르가 크리스마스 전날 꿈을 꾼 내용이 담긴 책입니다. 꿈에서 요술쟁이 할머니는 아이들에게 초록 모자를 씌워주며 파랑새를 구해 오라고 합니다. 두 남매는 전 세계를 다니며 구하러 다녔지만 결국 파랑새를 찾지 못하고 꿈에서 깹니다. 그러나 파랑새는 치르치르와 미치르가 예상치 못한 곳에 있었습니다. 두 남매가 집에서 기르는 새가 바로 파랑새였던 것입니다.

‘파랑새’가 어린이를 독자로 한 동화지만 도리어 어른들이 읽어야 할 책 같습니다. ‘행복은 먼 데 있는 게 아니라 가까운 데 있다’는 교훈을 주기 때문입니다. 행복은 거창한 게 아닙니다. 부부 사이에서 행복이란 남편의 따뜻한 말 한마디, 문자 한 통입니다. 소소해 보이는 것들이지만 아내에게 기쁨을 주기 때문입니다. 아내는 어떨까요. 출근 전 현관을 나서는 남편을 가볍게 포옹하며 따뜻하게 입맞춤해 주는 것이 남편에게 행복을 전하는 것입니다. 

행복은 대단히 큰일을 해야 얻어지는 게 아닙니다. 거창하지도 않으며 멀리 있는 것도 아닙니다. 가장 가까워야 할 부부의 행복, 쉽고 작은 것에서부터 시작해 봅시다. 

신민규 나사렛대 총장(상암동교회 목사) 

<겨자씨/국민일보>


행복의 6대 비결

1.즐겁게 먹고 마시라

옛날에는 저축을 최대 미덕으로 알았지만

저축의 목적이 바르지 않으면 미덕이 될 수 없다.

저축을 위한 저축이 되면 안 된다.

너무 저축만 하며 인색하게 사는 것은 좋지 않다.


2.외모를 잘 가꾸어라.

동물도 그 생김새로 존재의 특성이 대략 드러나듯이

사람도 외모에서 자신의 특성이 상당부분 드러난다.


3.가족을 사랑하라.

가정에서 행복을 얻지 못하면 아무데서도 행복을 얻을 수 없다.


4.힘써 일하라.

흔히 일과 노동이 아담의 죄로 인해서 생긴 저주의 산물인줄 알지만

삶 자체가 저주가 아닌 것처럼 노동도 저주의 산물이 아니다.


5.때를 기다리라

모든 시즌이 수확시즌은 아니다.

씨를 뿌리는 시즌이 있고 물을 뿌리는 시즌이 있고, 꽃이 피는 시즌이 있다.

씨와 물을 뿌리는 씨즌은 힘들지만 그 시즌을 잘 통과해야 한다.


6.하나님만 의지하라.

누구도 성도의 길을 막을 수 없다. 오직 자신만이 그 길을 막을 수 있다.

즉, 자기 불신이 축복의 길을 막는 것이다.



'예화모음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국에 관한 예화 모음  (0) 2015.09.26
행복에 관한 예화 모음  (0) 2015.09.25
성경에 관한 예화 모음  (0) 2015.09.24
기도 예화 모음  (0) 2015.09.0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