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버이주일 예화
2

어버이주일 예화 - 흉내내도 좋은 효도 어버이주일 예화 - 흉내내도 좋은 효도 옛날에 임금님이 시골로 행차하게 되었다. 모든 사람들이 가까이에서 임금님을 한 번 보고 싶어했다. 지금처럼 사진도 많고, 텔레비젼도 많으면 문제가 없었겠지만, 옛날에는 실제로 보는 것밖에는 방법이 없었다. 그래서 가까이에서든 먼데서든, 모두들 임금님이 행차하실 길가로 모여들었다. 한편, 멀리서 이 소식을 들은 한 할머니가 있었다. 자리에 누워 거동이 불편한지라, 이 노인이 아들에게 부탁했다. “얘야, 나 말이다 임금님 얼굴 한 번 뵈었으면 좋겠구나.” “예, 그렇게 하시지요.” 효자 아들은 아무 망설임 없이 대답하고는 어머니를 업고 70리 길을 걸어서 임금님 행차하시는 길까지 왔다. 제 어머니를 아기 업듯이 단단히 받쳐 업고서, 어떻게든 어머니가 임금님 얼굴을 가까.. 2015. 5. 10.
어버이주일 예화, 아버지가 되면 안다 어버이주일 예화, 아버지가 되면 안다 어떤 아버지와 아들이 목욕탕엘 갔다.아버지가 뜨거운 물에 들어가서 아들에게 “들어오너라, 아주 좋다”고 말했다. “뜨거워서 못 들어가요. 안 들어갈래요” “이놈아! 사내녀석이 뜨거운 물에도 들어오고 참기도 해야 사람이 되지”“어휴! 싫어요.이 다음에 저는 제 자식에게 절대로 뜨거운 물에 들어오라고 안 할 거예요”세월이 흘러 그 아들이 아들을 낳아 3대가 함께 목욕탕엘 갔더란다. 아들이 자기 아들에게 말했다. “여기 뜨거운 물에 들어오너라.아주 좋다”“전 뜨거워서 못 들어가요.안 들어갈래요” “야,이놈아! 사내녀석이 뜨거운 물에도 들어오고 참는 법도 배워야 바로 되지” “어휴! 싫어요. 이 다음에 저는 제 아들에게 절대로 뜨거운 물에 들어오라고 안 할 거예요” 아버지와.. 2015. 5. 10.